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느티나무도서관, 서울시립미술관 전시 참여

느티나무도서관(관장 박영숙)은 서울시립미술관 서소문본관에서 ‘3회 컬렉션 버스킹’을 연다고 밝혔다. 

서울시립미술관에서 현재 열리고 있는 기획전 ‘모두의 소장품’은 우리 사회와 환경을 반영한 현대 작가 49명의 작품 131점을 선보이는 전시다. 이번 전시에서 느티나무도서관은 ‘나는 왜 이 일을 계속하는가’ ‘1.5도, 생존을 위한 멈춤’ ‘나이듦에 대하여’ ‘차별과 낯섦을 넘어’ 등 노동의 변화, 기후위기, 고령화, 이주민 차별, 세대 갈등 담론 같은 주제를 놓고 사서가 고른 다양한 책을 선보인다. 

느티나무도서관의 전국 순회 프로젝트는 새로운 문화를 재미있게 전달하는 데 힘쓰는 노사이드랩(대표 정지원)이 함께 참여하고, 도서문화재단씨앗(대표 최휘영)의 후원으로 진행된다. 

황연실 기자  silsil47@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연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