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자치
백군기 용인시장 “집합금지 명령 불응 유흥시설 강력 제재”
백군기 시장이 10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페이스북 라이브 방송으로 코로나19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용인시 제공) /© News1


(용인=뉴스1) 김평석 기자 = 백군기 경기 용인시장은 10일 오후 4시 시청 브리핑실에서 진행된 페이스북 라이브 방송을 통해 “집합금지 행정명령에 불응하는 유흥시설을 강력 제재할 것”이라고 밝혔다.

경기도는 이날 오후 6시부터 24일까지 2주간 도내 모든 유흥주점과 감성주점, 콜라텍 등에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발동했다. 지난 6일부터 10일 12시까지 전국적으로 이태원 클럽과 관련 54명의 코로나19 확진환자가 발생한 데 따른 조치다.

이와 관련해 시는 31개반 62명으로 구성된 점검반으로 이행 여부를 확인, 위반 시 300만 원 이하의 벌금을 부과하고 확진자 발생 시 손해배상을 청구할 방침이다.

앞서 시는 8일 처인구보건소장을 팀장으로 ‘감염확산 대응 긴급대책 TF팀’을 편성해 전 유흥시설을 긴급 점검한 바 있다.

이와는 별도로 시는 이태원 일대 클럽을 방문한 시민에 대해 대인접촉을 금하고 신속히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도록 했다. 또 신분 노출을 꺼려 보건소 신고를 기피하지 않도록 별도의 전용전화를 개설해 진단검사를 받도록 했다.

검사를 받지 않거나 대인접촉을 한 것이 적발되면 최고 징역2년 또는 벌금 2000만원에 처해질 수 있다고 시는 밝혔다.

용인시는 이날 오후 3시 기준으로 이태원 클럽 확진자와 관련해 역학조사를 통해 밝혀진 직장 및 군 숙소 등 접촉자와 자진신고자 등 총 150명을 진단 검사했다. 이들 가운데 126명이 음성으로 확인됐고 24명은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백 시장은 “코로나19 퇴치엔 시민의 협조가 중요한 만큼 생활 속 거리두기와 개인방역 5대 핵심수칙을 반드시 지켜달라”며 “시 역시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용인시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