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자치
교통약자 특별교통수단 차량에서 전동휠체어 충전 가능

용인도시공사, 배터리 방전 대비 72대에 충전설비 갖춰

중증 장애인이 이용하는 용인시 특별교통수단에서도 전동휠체를 충전할 수 있게 됐다. 용인시는 장애인들이 배터리 방전을 걱정하지 않고 특별교통수단을 이용할 수 있도록 전동휠체어 충전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는 장애인용 전동휠체어의 배터리 노후화로 이동하는 동안 방전되는 사례가 많아 특별교통수단 차량 72대 전체에 충전설비를 장착한 데 따른 것이다. 휠체어 배터리 가격은 30만원에 이르지만 2~3년밖에 쓰지 못하고, 겨울철엔 성능이 떨어져 방전돼 장애인들이 불편을 겪어 왔다.

한편, 용인시는 도내 최초로 특별교통수단 차량의 고속도로 통행료를 감면하는 등 교통약자를 위해 다양한 정책을 시행하고 있다.

함승태 기자  stham@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승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