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교육
개학 앞두고 분주해진 용인 교육계…4월 6일 등교할 수 있을까

도교육청, 코로나19 대응 지침 배포
온라인 개학 대비해 시스템 개발 중

교육당국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개학 예정일인 4월 6일이 다가오고 있지만 코로나19 추가 확산에 대한 우려는 여전하기 때문이다. 교육부는 당초 예정대로 개학을 추진하되 지역별 또는 학교별 상황에 따라 등교나 온라인 등 개학 방식을 달리하는 것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도교육청은 예정대로 4월 6일 등교 개학이 진행될 경우에 대비한 코로나19 대응 학교 운영 지침을 일선 학교에 배포했다. 또 전 학교 개학이 아닌 고3 수험생이나 일부 안정화된 지역만 먼저 개학해 등교하는 방안 등을 고려하고 있다. 지침에는 방역 활동, 등교와 급식 시 발열체크, 손소독 후 교실 입실, 수업 시간 학생 배치 간격을 넓히고 마스크를 착용하는 등 학생 접촉을 최소화하고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격리, 공간 폐쇄 등 조치요령을 담았다. 

가장 신경 쓰이는 부분은 급식 시간이다. 마스크를 벗고 단체로 식사하면서 밀접접촉 가능성이 커지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서는 학교별 상황에 따라 시간차를 두고 식사를 하거나 가림막을 설치하는 등 방안이 고려되고 있다.  

현재까지 교육부와 경기도교육청은 개학 전후 교내에서 감염 학생이 발생할 상황에 대비해 온라인 원격수업을 준비하고 있는 상황이다. 현 방침으로는 등교 개학 후 학생 확진자가 한 명이라도 발생하면 학교 전체를 폐쇄하고 온라인 수업이 진행되는 것으로 계획돼 있다. 하지만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4월 6일 등교 개학이 아닌 온라인 개학이 진행될 수도 있어 관련 시스템 개발은 시급하다.  

또 지금까지 온라인 원격 수업이 진행됐던 사례가 없었던 만큼 온라인 콘텐츠 선정이나 과제 제출, 출석 체크 방식 등 기준도 마련해야 한다. 교육부가 EBS, 한국교육학술정보원(KERIS)와 함께 ‘쌍방향’ 온라인 수업 시스템을 개발 중이지만 당장 개학 예정일을 일주일여 앞둔 상황에서 시간이 촉박한 것도 사실이다. 

교육부는 먼저 개학 예정일 전 한주 동안 원격수업 시범학교를 운영해 수정 보완 등을 거쳐 일반화 모델을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용인에서는 6개 학교가 원격수업 시범학교로 선정돼 교사와 학생 간 쌍방향 수업을 진행한다. 교육지원청 관계자는 “학교나 지역별로 개학방식을 달리하는 등 여러 가지 가능성이 논의되고 있는 것으로 안다”라며 “온라인 수업을 수업시수로 인정하는 방안과 소외계층 학생을 위한 스마트기기 대여 등도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교육부 방침에 따라 각 학교는 18일 학부모를 대상으로 등교 개학 시 희망하는 급식 방식과 온라인 수업이 가능한 환경인지 여부를 설문조사하는 등 준비에 들어갔다.  

이런 가운데 일부 학교는 자체 노력을 통해 이미 쌍방향 온라인 수업을 진행하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기흥구 동백동 초당중학교는 교사 관리형 ‘우리집 온라인 클래스’를 운영하고 있다. 담임교사가 클래스팅, 카톡, 밴드, 문자메시지 등 SNS를 이용해 매일 온라인 조회와 교과별 학습을 안내하고 매일 두 차례 학습 여부를 확인해 쌍방향 소통을 하고 있다. 기흥구 언남동 언남초등학교는 저학년의 특성을 고려해 1,2학년 온라인 학습을 관리하고 있다. EBS 온라인 클래스 콘텐츠를 활용하고 주 1회 전화로 학생 안전과 생활지도를 하고 있다. 또 1일 학습지를 우편으로 보내거나 클래스팅을 통해 학생과 교사가 쌍방향 소통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황연실 기자  silsil47@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연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