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자치
용인시, 초·중·고교생에 1인당 20만원 준다
 


(용인=뉴스1) 김평석 기자 = 경기 용인시가 지역경제 활성화와 양육비 부담 경감을 위해 관내 초·중·고교생에게 1인당 20만원을 지급한다. 코로나19로 매출이 급감한 소상공인에게는 3개월간 60만원, 중위소득 100% 이하 저소득층에는 가구당 최대 50만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24일 시청 브리핑실에서 진행한 ‘코로나19 시민과의 대화 : 페이스북 라이브방송’을 통해 이같은 내용의 코로나19 피해계층 지원 종합대책을 발표했다.

용인형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겠다는 것인데 경기도 내 기초지자체 가운데서는 성남시에 이어 2번째다.

용인시는 이를 위해 8부문에 걸쳐 1420억 원의 예산을 투입하기로 했다. 우선 중위소득 100% 이하 저소득층 10만9292가구에 가구당 30만~50만원씩 모두 437억 원을 지급한다.

급격한 매출 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에게도 3개월간 공공요금 경감 등으로 1곳당 60만원씩 198억 원을 지원한다. 양육비 부담을 낮추기 위해 14만6285명의 초·중·고교생에 1인당 20만원씩 총 292억 원의 돌봄 쿠폰을 지급한다. 6만4382명의 7세 미만 아동에겐 지역화폐 용인와이페이로 1인당 40만원을 주기로 했다.

시는 실직자 증가 추세를 감안해 74억 원의 별도 예산을 편성해 공공일자리를 창출하고 일용직이나 프리랜서 등에도 16억 원의 긴급복지비를 지원한다. 기초생활수급자와 차상위계층 등 저소득층 지원에 68억 원, 코로나19 확진환자 동선 피해업소 지원 등에 76억 원을 투입한다.

시는 3월 중으로 TF팀을 구성해 지원 계획을 구체화한 뒤 시의회 의결을 거쳐 시행할 계획이다.

백군기 시장은 “현재 상황은 국가 비상사태다. 조금씩 양보해 고난을 극복해야 한다”며 “시민 모두가 한 마음으로 개인위생과 사회적거리 두기 등을 잘 지켜 위기를 극복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앞서 경기도는 이날 오전 도민 1명당 10만원씩 1조3642억원의 ‘경기도형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전날인 23일에는 은수미 성남시장이 브리핑을 통해 성남형 재난기본소득이라 할 수 있는 연대안전기금 1146억원을 지원한다고 발표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용인시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제1회 처인승첩 기념 전국 백일장 수상자 명단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