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가맹점주 18% 코로나19 여파에 “매출 반토막”

경기도.가맹점주협의회 설문조사 결과
감소폭에선 차이만 있을 뿐 모두 감소

 

자료 경기도

코로나19로 인해 국내 가맹사업점 18%는 매출이 절반 이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경기도는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가맹본부와 가맹점주간 상생협력 방안 마련을 추진하기로 했다.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 9일부터 13일까지 경기도와 전국가맹점주협의회가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설문에 응답한 가맹점주 3464명(경기도 소재 가맹점 사업자 931명) 가운데 21%가 코로나19로 인해 20~30%의 매출이 감소했다고 답했다. 구간별로 보면 0~10% 감소가 14%, 10~20% 18%, 31~40% 18%, 41~50% 10% 였으며 51% 이상 감소했다는 응답은 18%에 달했다.

서비스업종에서는 51% 이상 감소했다는 응답자가 24.2%로 가장 많았고, 21~30% 감소 21.3%로 뒤를 이었다. 특히 화장품 업종의 경우 응답자의 48.4%가 매출이 절반 이상(51% 이상) 감소했다고 밝혀 코로나19 영향을 가장 많이 받은 업종 중 하나로 나타났다.
 

자료 경기도

매출이 증가했을 것으로 추정되는 배달 중심의 치킨·피자(88%), 제과제빵 분야(95%)도 감소폭에 차이가 있을 뿐, 전체적인 매출은 감소했다는 답변이 나왔다. 각 가맹업장에서는 매출감소에 대해 영업시간 축소(77%)와 근무시간 조정이나 해고와 같은 인원감축(48%)을 통해 대응하고 있다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한편, 경기도 조사에 따르면 도내 소재 외식업 프랜차이즈 채선당, 콘텍트렌즈 프랜차이즈 렌즈미, 스시·롤·샐러드 뷔페 프랜차이즈 쿠우쿠우, 달콤커피 등이 한시적으로 로열티 면제 정책을 실시하고 있다. 7번가 피자에서는 배달비용 할인 프로모션 비용을 지원하는 등 도내 여러 가맹본부들이 상생협력 차원에서 가맹점 사업자를 지원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도는 밝혔다. 

함승태 기자  stham@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승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제1회 처인승첩 기념 전국 백일장 수상자 명단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