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기획 용인지역 코로나19 여파
용인·수원 코로나19 공동대응 협력 강화

감염병 공동대응 협약 체결
핫라인 구축·확진자 동선 공유

백군기 용인시장(왼쪽)과 염태영 수원시장이 코로나19 공동대응 협약을 체결했다.

용인시와 수원시가 코로나19 지역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공동으로 대응,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용인시와 수원시는 11일 수원시청 상황실에서 ‘감염병 공동대응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감염병 공동 협의회를 출범하기로 했다. 

백군기 시장과 염태영 수원시장은 이날 감염병 발생에 대비한 ‘핫라인’을 구축하는 등 협력체계를 마련하고, 확진자 동선 정보를 공유해 공동으로 대응하기로 했다. 또 인적·물적 지원을 바탕으로 공동방역도 추진하기로 했다. 

코로나19와 관련한 정보 공개는 △재난문자로 확진자 초기 상황 공지 △각 지자체 홈페이지·SNS로 확진자 동선 공개 △인접 지방정부와 연계된 동선의 사전 정보 공유 후 발표 등 원칙에 따라 하기로 했다. 용인시와 수원시는 교통망이 연계된 동일 생활권으로 지역주민들의 왕래가 잦다. 실제 수원시 확진자가 용인시를, 용인시 확진자가 수원시를 다녀가기도 했다.

이와 함께 두 시는 감염병 확산에 효율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감염병 관리 정책·사업·주요 사례를 공유해 감염병 대응 역량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코로나19 대응과정에서 드러난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중앙정부나 국회를 통해 감염병 관련 법과 제도 개선을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신성수 시민안전담당관은 “현재 상황이 감염병의 세계적 대유행(팬데믹) 단계에 접어듦에 따라 행정구역 경계를 넘어선 지역사회 감염이 확산되고 있어 개별 지자체의 독자적 대응으로는 한계가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라고 배경을 설명했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이번 협약은 시민이 안심하고 삶에 전념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발판이 될 것”이라며 “대한민국 전체가 합심하고 있는 만큼 머지않아 코로나19 위기를 이겨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함승태 기자  stham@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승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