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자치
용인시, 30년 넘은 낡은 관로 교체... 누수 막고 수질 높인다처인구 모현읍 능원리 등 5곳 4.9.km 구간, 26억 투입
낡은 상수도관 교체 작업 모습. 상수도관이 지나는 곳에는 통신선 등이 함께 지나고 있어 작업 효율성을 높이기 위한 대책도 필요해 보인다.

용인시가 시민들에게 제공하는 수돗물 수질을 개선하기 위해 노후관 교체 작업을 이어간다. 시는 3일 설치한 지 30년이 지난 4.9㎞구간의 낡은 상수관로를 6월까지 교체‧점검한다고 밝혔다. 시는 이를 통해 누수로 인한 예산 낭비와 오염으로 인한 수질 악화를 선제적으로 조치하겠다는 것이다. 

올해 시가 공사를 하는 곳은 처인구 모현읍 능원리 316-4번지 일원을 비롯해 포곡읍 둔전리 422-2번지 일원, 역북동 270-13번지 일원, 이동읍 화산리 612번지 일원, 기흥구 마북동 255-1번지 일원 등 5곳이다. 시는 지난해 내시경으로 관로 내부를 정밀진단해 이들 5곳에 24억원을 투입해 관로 교체 공사를 하기로 했다.

세척이나 갱생(피복을 다시 입히는 방법)보다 가격이 비싸고 공사 중 교통불편이 예상되더라도 새로 관로를 바꾸는 게 누수 방지는 물론 맑은 물 제공에 가장 효과적이라는 판단에서다.

처인구 수도시설과 김민식 누수관리팀장은 “도시면적이 넓은 지자체일수록 누수율이 높은데 공사로 인해 불편이 생기지 않도록 조속히 공사를 마무리 할 것”이라며 “관로가 2250km로 경기도 내 3위에 이를 정도로 길어 누수는 불가피하지만 지속적으로 관로 교체작업을 진행하고 있다"며 "시민들에게 깨끗한 수돗물을 공급하기 위해 수질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용인시는 올해 수지구 신봉동 877번지 외 2곳의 관로 내면 상태를 내시경으로 정밀진단하고 결과에 따라 내년에 이들 지역 관로를 교체‧정비할 방침이다.

2015년부터 현재까지 200억원의 예산을 들여 30㎞의 노후관을 정비한데 이어 2023년까지 2400억원의 예산을 확보해 450㎞에 달하는 관내 노후 관로를 교체해 누수율을 낮추는데 주력할 계획이다.

임영조 기자  yjlim@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영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제1회 처인승첩 기념 전국 백일장 수상자 명단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