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자치
용인시 읍면동 보안요원 “연간 휴가 하루도 못 쓴다” 하소연

지자체 관리 허술 지적
청원경찰 필요 목소리도

용인시 3개 구와 읍면동 청사에 배치되고 있는 보안요원 일부가 월차나 휴가를 제대로 쓰지 못하는 등 열악한 근무환경에 놓여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청사 보안은 각 구청이 용역업체를 통해 운영하고 있어 이에 대한 관리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각 구청과 읍면동사무소 보안요원 배치는 2018년 3월 기흥구 한 주민센터에서 민원인이 휘두른 흉기에 공무원이 부상을 당한 사건을 계기로 같은 해 9월부터 시작했다. 

공무원 신분의 청원경찰이 근무하는 시청과 달리 각 구청은 경비전문 용역업체와의 계약을 통해 보안요원을 배치하고 있다. 구별 보안요원은 처인구 12명, 기흥구 17명, 수지구 10명으로 용역에 각 구별로 많게는 연간 7억3000만원에서 4억2000여만원의 예산이 들어간다. 
그러나 청사 내 공무원과 민원인의 안전, 보안을 위해 배치되는 보안요원의 근로환경 문제가 불거지면서, 용역업체 운영에 대한 지자체의 관리가 미흡하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용인시청 홈페이지 시민청원에는 10일 “용역업체 근로 약정 후 근로자 휴가 시 용역업체에서 근무 대체인력을 투입하기로 했지만 전혀 이뤄지고 있지 않다”며 “구청이 용역 업체에 대한 감독을 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하는 글이 올라왔다. 

이에 대해 처인구 한 보안요원은 “지난해 우리 지역의 경우 보안요원 전원이 여름휴가를 가지 못했다”며 “대체인력이 없다보니  내가 빠졌을 때 무슨 일이라도 생길까 걱정도 있고 혹시라도 이런 문제로 고용승계가 되지 않을까 눈치도 보인다”고 말했다. 근무지를 밝히기 꺼린 다른 한 보안요원은 “아프거나 어쩔 수 없는 사정으로 빠질 수밖에 없을 때에도 업체에 요구하면 대체인력이 당장 없으니 안 된다는 반응만 돌아 왔다”고 말했다. 

대체인력이 없다보니 보안요원이 갑자기 자리를 비우면 일부 청사는 보안요원을 따로 배치하지 않는 상황도 발생한다. 보안 업무에 구멍이 생기는 것이다. 수지구 한 보안요원은 “휴가를 가도 따로 대체인력을 배치하지는 않는다”며 “사업 초반엔 대체인력을 근무시켰지만 업무에 대해 잘 모르다보니 효율성이 떨어진다는 얘기가 있었고 이후부터는 배치하지 않는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일부에서는 보안요원 운영에 대한 관리가 허술한 것 아니냐는 지적부터 시청사와 같이 각 구별 청사 보안에 청원경찰 투입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기흥구 한 청사 보안요원은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청사 내 마스크 착용을 지원해 달라고 업체에 요청했지만 답변조차 없었다”며 “근로기준법 등 관련 법령을 지키지 않는 업체에 대해 관리 주체인 시가 나설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다른 한 보안요원은 “솔직히 60대 이상 고령으로 구성된 요원이 보안 업무에 얼마나 효력을 줄 수 있는지 모르겠다”며 “매년 용역업체에 적지 않은 돈을 들이고 있는데 보안이나 안전이 목적이라면 청원경찰로 운영되는 게 맞지 않나 싶다”고 말하기도 했다. 

황연실 기자  silsil47@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연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제1회 처인승첩 기념 전국 백일장 수상자 명단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