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코로나19 청정 용인시도 뚫렸다

신천지 31번 확진자 접촉 수지구 풍덕천동 A씨 확진
거처간 동선 등은 아직 확인되지 않아 시민들 불안감
시 "어린이집.유치원.학교 휴원 개학 연기 조치할 것"

백군기 시장은 23일 오후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코로나19 확진 소식을 전했다.

신천지발 ‘코로나19’ 감염병이 전국으로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청정지역이던 용인시에도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방역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용인시는 23일 오후 5시50분 시청 브리핑룸에서 긴급 브리핑을 열어 신천지 31번 환자와 접촉한 수지구 풍덕천동 A모씨(27·여)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신천지 31번 환자와 접촉해 22일 분류 통보를 받은 27세 여성에 대해 23일 오전 11시 검체를 채취해 검사한 결과 오후 4시에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으로부터 (코로나19)확진 판정을 받아 경기도의료원 수원병원에 격리돼 있다”고 말했다.

시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24~27일 대구에 있는 본가를 방문했으며, 24일 열이 있어 집 안에만 머물렀다고 방역당국에 진술했다. A씨는 설 연휴 기간 증상이 사라져 지난달 28일부터 기흥구 보정동 소재 치킨프렌차이즈 업체에 출근해 근무해 온 것으로 전해졌다.

백 시장은 “A씨가 방역당국에 협조적이지 않은 데다 진술도 오락가락해 정확한 동선이나 접촉자에 대해서는 역학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며, 자세한 동선이 확인되는 대로 시민 여러분께 신속히 알려드리겠다”고 말했다.

이어 “A씨는 신천지 교회에는 방문하지 않았다고 진술하고 있지만 2월 16일 신천지 31번 환자와 접촉한 사실을 통보 받았다”며 “용인에는 신천지 교회 3곳과 지원시설 4곳이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으며 문이 잠겨 있어 내부는 확인하지 못했지만 파악한 모든 신천지 시설에 대한 소독을 모두 마쳤다”고 덧붙였다.

시는 A씨가 다니는 직장은 폐쇄 조치하고, 수지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 대해서는 이미 폐쇄 조치했다고 밝혔다. 또 A씨가 이용한 마을버스 58-2번과 11번에 대해서는 차량 소독을 마쳤으며, 운전기사에 대해서는 자가 격리 조치됐다.

백군기 시장은 “가장 시급한 것은 감염증 확산을 막는 일”이라며 “먼저 확진 환자의 동선을 신속히 파악해 최단시간 내에 방역소독을 할 것이고, 밀접접촉자 등을 확인해 즉각 격리하는 등 필요한 조치를 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시민 여러분께서 적절히 대응할 수 있도록 관련 정보는 최대한 신속히 공유하고, 환자와 같은 동선에 계셨던 분들은 자진 신고해 주시기 바란다”고 협조를 당부했다.

용인시는 코로나19의 지역 내 확산 방지를 위해 관계기관과 협의해 24일부터 어린이집을 휴원하고, 유치원과 학교 등의 개학을 연기, 휴원할 수 있도록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코로나19 관련 용인시 긴급 브리핑 영상보기
https://youtu.be/HZxzssh-t3g

함승태 기자  stham@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승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제1회 처인승첩 기념 전국 백일장 수상자 명단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