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명지선 “교통약자 법정계획 실행 점검 시스템 마련해야”

5분 자유발언 통해 지적

‘용인시 교통약자 이동편의 증진계획’이 부서별 칸막이 행정으로 일부 실행되지 않고 있다는 용인시민신문 보도 이후 이에 대한 문제를 지적하고 대책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용인시의회 명지선 의원은 4일 제240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에서 용인시 교통약자 이동편의 증진계획 이행 문제를 지적했다.

명 의원은 용인시 교통약자 이동편의 증진계획은 ‘교통약자 이동편의 증진법’에 근거해 5년 단위로 수립되는 법정계획으로 실행 후반기에 접어들고 있지만 아직 개선되지 않은 곳이 많다고 지적했다.

명 의원은 “제3차 계획이 수립될 시점인 2015년 기준으로 보면 용인시의 교통약자는 전체 인구의 25%인 약 24만 명으로 시민 4명 중 한명은 교통약자”라며 “계획에는 버스정류장, 도로, 주차면 삭제 등에 대해 개선지점까지 자세히 명시돼 있다”고 말하고 3년이 지난 지금까지 개선되지 않은 곳을 사진으로 제시했다. 명 의원은 “처인장애인복지관이 있는 보평역은 직접 가서 보고 확인한 결과 개선된 모습을 살펴볼 수 없었다”며 “(계획에 대한)각 부서의 실행 상황을 교통정책과가 최종 점검하는 시스템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번 5분 발언을 준비하며 명 의원은 각 부서에 해당 계획이 진행되고 있는지 물었지만 “자료보관함에 있을 것”이라거나 “부서 이동으로 새 담당자가 맡아 해당 계획을 놓칠 수 있을 것 같다”는 답변을 들었다고 밝혔다. 명 의원은 “계획의 목적은 모두가 편리한 동반자적 복지사회의 구현”이라고 강조했다.

황연실 기자  silsil47@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연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제1회 처인승첩 기념 전국 백일장 수상자 명단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