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지역
용인 강남병원, 신포괄수가제 시범사업 실시

지역주민 건강보험 혜택·의료서비스 향상 기대

강남병원 전경

용인 강남병원(원장 정영진)은 올해 1월부터 ‘신포괄수가제 시범사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신포괄수가제란 포괄수가와 행위별수가를 혼합한 형태로, 기본 진료는 포괄수가로 묶고, 의사가 제공하는 수술·시술 및 고가의료서비스 등은 행위별 수가로 별도 보상하는 진료비 지불제도이다. 

기존 7개 질병군 포괄수가제는 비교적 단순한 외과수술에만 보험적용 혜택이 있었다면, 신포괄수가제는 기존 7개 질병군에 4대 중증질환과 복잡한 질환까지 포함시켜 559개 질병군의 입원환자가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쉽게 말하자면, 신포괄수가제 적용 병원은 보다 많은 의료 행위가 보험적용이 돼 입원 진료비에 대한 부담이 큰 폭으로 줄어들 수 있다.

강남병원은 신포괄수가제 시범사업 시행에 앞서 원활한 정착을 위해 전담 T/F를 구성하고 진료비 계산, 심사, 청구, 사후관리 시스템 개발, 전문의 및 실무자 교육과 사전 모의운영 등을 통해 모든 준비를 마쳤다.

정영진 강남병원장은 “용인의 거점 병원으로서 지역 주민들에게 폭넓은 건강보험 혜택과 향상된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신포괄수가제 시범사업에 참여하게 됐다”고 말했다.

임영조 기자  yjlim@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영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제1회 처인승첩 기념 전국 백일장 수상자 명단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