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용인시농업기술센터, 축산 악취 줄이기 위해 ‘특허미생물’ 보급 나서

“악취가스 90% 감소” 효과
700여 농가에 무료 지원

 

용인시는 악취를 줄이는데 특별한 효과가 있는 ‘특허미생물’ 40톤을 700여 축산농가에 무료 보급한다. 이 미생물은 유재홍 국립농업과학원 박사가 김치에서 분리한 새로운 미생물(피치 파리노사)과 토양에서 분리한 미생물(바실러스 아밀로리퀴파시엔스)을 혼합해 개발한 것으로 전해졌다.

용인시농업기술센터에 따르면 특허미생물을 돼지사육장에 적용해 본 결과, 축산폐기물 등에서 발생하는 악취의 원인인 암모니아가스, 황화수소, 아민가스 등이 90% 감소했다. 미생물이 악취가스를 분해해 악취를 근본적으로 제거하는 효과를 낸 것이다. 또 가축이 먹거나 피부에 접촉해도 해롭지 않아 발효사료로 공급할 경우 가축 면역력 강화에도 효과를 보일 것으로 시는 기대하고 있다.

기술지원과 김태명 과장은 “올해 공급하는 특허미생물이 가축의 면역력도 높이고 악취까지 낮추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낼 것”이라며 축산농가에서 관심을 갖고 미생물을 활용해 줄 것을 당부했다. 미생물을 희망하는 농가는 농업기술센터 내 친환경미생물센터(031-324-4064)로 신청하면 된다. 

함승태 기자  stham@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승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