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스포츠
용인서 아시아 여자축구 챔피언십 열린다

26‧28‧30일 용인시민체육공원

26‧28‧30일 세 차례에 걸쳐

용인시민체육공원에서 한국‧중국‧일본‧호주 등 아시아 4개국 여자프로축구 리그 우승팀이 참가하는 ‘2019 FIFA/AFC 여자클럽 챔피언십’이 열린다. 국제축구연맹(FIFA)과 아시아축구연맹(AFC)이 공동 주최하는 이 대회는 여자축구 활성화를 위해 ‘AFC여자클럽 챔피언십’의 공식 출범에 앞선 시범 대회다.

대회엔 7년 연속 여자축구 우승컵을 안은 인천 현대제철을 비롯, 멜버른 빅토리(호주), 닛폰TV벨레자(일본), 장쑤 쑤닝LFC(중국)가 참가해 3일간 풀리그 방식으로 승자를 가린다. 대회를 유치한 용인시는 향후 여자축구 챔피언십 정착에 중요한 계기가 될 것으로 보고 국제경기 유치 경험을 바탕으로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이번 대회 전 경기는 모두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경기 시작 2시간 30분 전부터 입장할 수 있다.

함승태 기자  stham@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승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제1회 처인승첩 기념 전국 백일장 수상자 명단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