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용인형 돌봄서비스 어디까지 왔나

사회적경제조직 연대 포럼
성과·모델개발 계획 공유

 

해바라기의료복지사회적협동조합 등 7개 사회적경제기업이 연대해 추진하는 ‘용인형 돌봄서비스 사업 성과 공유회 및 사회서비스 모델 개발 포럼’이 22일 신갈동주민자치센터 3층에서 열렸다. 

복지사각지대 홀몸 노인 대상 사회서비스 모델 개발을 위한 ‘용인형 사회서비스 같이가치’ 사업은 해바라기의료복지사회적협동조합, 사회적기업 ㈜용인도우누리, ㈜이푸른, 예송장애인가족협회, 사회적협동조합 사다리, 용인마을협동조합, 용인시사회적경제지원센터 등 7개 사회적경제 조직 연대가 협업을 통해 추진하고 있다.  

포럼은 한국커뮤니티케어보건의료협의회 임종환 상임대표가 ‘커뮤니티케어의 성패와 시민참여’라는 주제를 발표하며 시작됐다. 

토론자로는 경기도의원 보건복지위원회 김은주 의원, ㈔사람과평화 양해경 이사장, 용인시기흥노인복지관 임형규 관장, 용인시일자리정책과 사회적경제 이임숙 팀장, 경기도 마을공동체지원센터 사회적경제지원실 이동희 실장, 유승연 한의사가 참여했다.

토론회는 △의료, 보건, 복지, 돌봄 모든 영역이 생활 속에서 돌봄 서비스가 통합적으로 제공될 수 있는 시스템의 재편성 필요성 △노인의 이동권 문제의 중요성 △용인형 노인 통합 돌봄서비스 구축 방향 제시 등에 대한 의견이 이어졌다. 

용인형 돌봄서비스 모델은 다양한 분야를 통합해 제공하는 시스템 형식, 사회적경제 영역의 기업들이 연대하는 시민 참여형으로 추진되고 있다.

황연실 기자  silsil47@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연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제1회 처인승첩 기념 전국 백일장 수상자 명단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