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라이프
선선한 가을에 느끼는 오싹함과 재미

한국민속촌, 공포체험 ‘귀굴’ 연장
에버랜드, 할로윈 호러클럽 무대

에버랜드 할로윈 호러클럽 변신_호러클럽이 펼쳐지는 블러드시티

한국민속촌이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납량특집 공포체험 ‘귀굴’을 연장한 가운데, 에버랜드는 할로윈 축제가 한창인 10월 호러와 디제잉을 결합한 ‘호러클럽’을 선보여 색다른 재미를 더하고 있다. 

한국민속촌은 지난 여름 진행했던 공포체험 ‘귀굴’을 3일부터 다시 열고 11월 3일까지 운영하기로 했다. ‘귀굴’은 지난 여름 체험 오픈부터 연일 매진을 기록하면서 두 달여간 2만여 명의 체험객이 현장을 다녀간 것으로 전해졌다. 

약 400미터가 넘는 야외 코스에 무덤, 시체터 등 공포 분위기를 조성해 놓은 귀굴은 전통가옥을 배경으로 토속적인 귀신들이 등장하는 한국민속촌 공포체험이다. 무당, 저승사자, 궁녀 등 민속촌 특유의 정서에 어울리는 전통적인 귀신들을 배치해 한국적 공포의 진수를 선보이고 있다.

사전 예약제로 운영되는 귀굴 체험은 오후 7시부터 10시까지다. 체험 시간은 약 15분으로 야외 코스와 실내 폐가 코스로 나뉘어 진행된다. 초등학생 이하, 노약자, 임산부, 심장 질환자 등은 체험이 불가능하며 사진이나 동영상 촬영은 제한된다.

VR 공포체험 ‘저주의 시작’ 연장 운영도 확정돼 가상현실 공간에서도 납량특집 귀굴 체험을 즐길 수 있다. VR 공포체험 시간은 약 4분이며 현장 예약을 통해 체험이 가능하다. 조선시대 캐릭터 연기자들이 공포 분장을 하고 길거리를 돌아다니면서 관람객들에게 전하는 오싹하면서도 유쾌한 재미는 덤이다.
 

한국민속촌이 남량특집으로 마련한 귀굴프로그램

한편, 한국민속촌은 야간 경관을 고즈넉한 분위기로 연출해 전통가옥의 멋을 색다른 시선으로 즐길 수 있도록 야간개장 ‘달빛을 더하다’ 문을 열었다. 야간개장 입장은 애프터(After) 4 티켓을 구매해 입장할 수 있으며, 11월 17일까지 밤 10시까지 즐길 수 있다. 

귀굴이 한국적 공포라면 에버랜드 할로윈 축제 블러드시티3는 서구적 공포 체험과 이색 볼거리를 체험할 수 있는 기회다. 특히 할로윈 축제가 한창인 10월 한 달 동안 호러와 디제잉을 결합한 뮤직파티 ‘호러클럽’을 새롭게 선보였다.

5일부터 매주 토요일 밤마다 에버랜드 블러드시티3 특설무대에서 펼쳐지는 호러클럽 파티는 일렉트로닉 댄스뮤직(EDM), 디제잉 등 클럽 문화를 할로윈과 접목시킨 것이 특징이다. 비쿼즈, 크림 등 인기 DJ가 라이브 음악과 화려한 조명, 퍼포먼스 등이 어우러진 디제잉쇼를 펼친다.

블러드시티3 특설무대에서는 4인조 밴드 ‘데블스락’의 광기 넘치는 호러 라이브 록 공연이 매일 2~3회씩 펼쳐진다. 특히 공연이 펼쳐지는 블러드시티3는 에버랜드 할로윈 축제의 호러 콘텐츠들이 밀집한 테마공간으로, 핏빛 조명과 함께 좀비 연기자들이 곳곳에 깜짝 출몰하는 등 실감 나는 퍼포먼스가 마련돼 있어 할로윈데이의 열기를 느낄 수 있다. 호러클럽, 데블스락, 크레이지 좀비헌트 등 할로윈 축제 특별공연은 블러드시티3 특설무대에서 에버랜드 이용객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할로윈 축제 호러클럽의 열기를 더욱 생생하게 즐기기 위해 직접 좀비가 될 수도 있다. 블러드시티3 특설무대 근처에 ‘좀비 분장살롱’이 마련돼 있는데,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삐에로, 좀비 등 호러 단계별 다양한 분장 체험이 가능하다. 에버랜드는 좀비 분장을 마치고 어둠이 내려앉은 블러드시티3에서 다양한 호러 포토스팟을 배경으로 멋진 할로윈 기념사진을 남겨 보는 것을 추천한다. 

함승태 기자  stham@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승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제1회 처인승첩 기념 전국 백일장 수상자 명단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