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자치
용인 인구 전국 2위 기초단체가 가지는 의미 크다

100만 돌파 3년만에 인구 107만명 넘어서
문화·복지 등 기반시설은 위상에 못 미쳐

지난 7월 말 용인시 인구는 내국인만 105만 명을 넘어섰고, 외국인을 포함한 총인구는 107만 명을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용인시는 지난 7월 말 기준 주민등록인구는 105만2348명이며, 등록 외국인 1만8532명(6월 말 기준)을 합한 총인구는 107만880명으로 집계됐다.

지난 연말 용인시 총인구가 105만3522명이었던 것에 비하면 7개월 사이에 1만7358명이 늘어난 것이다.

용인시 인구가 이처럼 단기간에 급증한 것은 역북지구나 고림지구, 기흥역세권지구, 남사 아곡지구 등 곳곳에서 대규모 신축아파트 단지의 입주가 이어졌기 때문이다. 이는 올해 7개월 동안 내국인(주민등록인구 기준)만 처인구에서 6349명이 늘어난 것을 비롯해 기흥구 7167명, 수지구 3706명이 각각 증가한 데서 잘 나타난다.

읍면동별로 보면 기흥구 영덕동에서 가장 많은 3067명이 증가했고, 구갈동(2504명)·신갈동(2415명), 수지구 동천동(2710명)·성복동(2419명), 처인구 양지면(1756명)·남사면(1704명)·유림동(1761명)·역삼동(1041명) 등에서 큰 폭으로 늘었다.

이는 올해 상반기에 2356세대 규모 성복동 성복롯데캐슬이나 1679세대 규모 영덕동 효성해링턴을 비롯한 대규모 아파트의 입주가 속속 이어진 것과 일치한다. 특히 일부 단지의 경우 아직도 입주가 진행 중이어서 당분간 인구증가는 꾸준히 이어질 전망이다.

올해는 특히 농촌지역인 백암면에서 785명, 원삼면에서 202명이나 내국인 인구가 증가한 것이 눈에 띄는데, 이는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유치와 타운하우스 개발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늘어나는 인구 환영할 일인가= 용인시는 인구 100만명을 넘어선 이후에도 증가추세는 꺾이지 않고 있다. 이에 맞춰 용인시는 전국에서 2번째로 인구가 많은 자치단체가 됐다는 것을 홍보하고 있다. 하지만 인구 증가 추세에 비해 각종 기반시설이 뒷받침 해주지 못하고 있어 ‘덩치만 커진 큰 도시’란 지적도 있다.

우선 자족도시와 밀접하게 관련있는 사업체 증가현황이다. 2010년부터 2017년까지 경기도 내 인구 100만 대도시 현황을 살펴보면, 수원시는 7년 만에 1만4000여곳 늘었다. 이 기간 용인시에도 1만3800여 곳이 늘었다. 성남시와 고양시도 용인시와 큰 차이를 보이지 않는다. 하지만 전체 사업체 수를 보면 용인시는 여전히 이들 도시와 비교해서 뒤처진다.

2017년 기준으로 용인 내 전체 사업체 수는 4만9600여 곳으로 수원시 7만1800곳의 70% 수준이다. 2010년 60%를 조금 넘긴 것에 비해 다소 늘었지만 여전히 큰 격차를 보이고 있다. 성남시나 고양시 역시 각각 6만4000여 곳, 6만6000여 곳에 이른다. 사업체 수가 많다는 것은 그만큼 일자리 창출을 기대할 수 있다.

자료를 보면 용인시보다 4만개 사업체 수가 많은 수원시는 전체 사업체 종사자가 42만3600여 명인데 반해, 용인시는 31만4100여명으로 11만명 차이가 난다. 사업체 수가 용인시보다 2만 곳 이상 많은 성남시 역시 용인보다 13만명 이상 많다. 그나마 최근 용인시에 SK하이닉스 반도체 특화 클러스터 개발을 앞두고 있어 이에 대한 효과가 전체 사업체에 영향을 줄지 관심이다.

인구증가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는 부분이 차량 증가다. 용인시는 2017년 기준으로 수원시 49만대보다 7만여대 적은 42만대다. 용인시뿐 아니라 수원시도 2007년과 비교해 13만대 가량 늘났다. 반면 인구 규모가 비슷한 고양시는 이 기간 9만여대, 성남시는 4만여대가 늘었다. 그렇다면 용인시는 차량 증가를 담을 인프라를 구축했을까.

우선 주차장 문제다. 용인시는 이 기간 주차면 수가 16만 면가량 늘었다. 반면 수원시는 21만 면이 늘었다. 용인시와 비교해 차량 수는 4000대가량 더 늘었지만, 주차면 수는 5만면 가량 늘어난 것이다. 전체 주차면 수만 두고 봐도 용인시가 인구 증가 속도에 맞추지 못한 것을 알 수 있다.

그럼에도 용인시는 이른바 부자도시라는 부러움은 이어갔다. 하지만 성장추세는 제자리걸음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경기도 통계자료에 올라온 도내 시군단위 지역내총생산(GRDP)을 보면, 2010년 용인시 GRDP은 28조2300억원으로 수원시 23조나 성남시 19조, 고양시 13조원보다 많다. 2016년에도 용인시 GRDP는 34조7000억원으로 수원시나 성남시 고양시보다 많다. 하지만 성장범위를 보면 이 기간 동안 용인시는 다른 도시와 비교해 속도가 많이 늦춰졌다. 이외도 지역 유물을 전시할 시립박물관도 없으며, 학급당 학생 수가 경기도 평균을 웃돌고 있는 것도 100만 대도시 용인시의 현주소다. 게다가 병원시설 부족에 따른 시민 불편은 시급히 개선해야 할 부분이며, 난개발은 용인시와 규모가 비슷한 대도시에서는 쉽게 발생하지 않는 기현상으로 지적되고 있다.

△전국 최대 자치단체 언제쯤= 7월 기준으로 용인시 인구가 107만명을 넘어섬에 따라 인근 수원시에 이어 전국 2위의 인구를 가진 대규모 기초자치단체로 입지를 굳히게 됐다.

용인시는 총인구 기준으로 지난 2월에 고양시를 추월한데 이어 5월엔 경남 창원시마저 추월한 바 있다. 지금 추세라면 용인시는 전국 자치단체 중 인구 수가 가장 많은 도시로 성장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

현재 전국에서 인구가 가장 많은 자치단체 수원시. 6월 기준으로 수원시 인구는 외국인 포함 123만명이다. 내국인만 119만명이다. 용인시와 비교해 16만 명가량 많다. 하지만 용인시가 100만 돌파 이후 3년여 만에 7만명이 늘어난 반면, 같은 기간 수원시는 8000여명 늘었다. 이 추세대로 단순 계산한다면 5~6년 사이에 용인시는 인구가 가장 많은 자치단체가 될 가능성이 있다. 이에 따라 용인시는 인구 증가 기조를 넘어 인구 최다 도시를 염두에 두고 특례시나 기흥구 분구 조직개편을 넘어서는 행정체계와 도시구조 구축이 요구되고 있다.

 

임영조 기자  yjlim@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영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제1회 처인승첩 기념 전국 백일장 수상자 명단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