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용인시민방송
추억 다듬는 56년 외길 인생, 대동이발관 이재호 이발사

10~20대에겐 ‘세빌리아의 이발사’라는 예능프로그램으로 익숙하겠지만, 미용실이 과거 미장원으로 흔히 불리던 시절, 이발소는 중년 이상의 남성들에게 추억의 장소다.

함승태 기자  stham@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승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제1회 처인승첩 기념 전국 백일장 수상자 명단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