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광교 출발 서울역 방면 광역버스에 2층 버스 투입

상현·신봉동 경유 5500-2번
3대 도입 1.5대 증차 효과

용인시 2층버스 사진

광교차고지를 출발해 수지구 상현동과 신봉동을 거쳐 서울역으로 이어지는 광역버스에 2층 버스가 투입돼 지난달 29일부터 운행에 들어갔다.  
용인시는 출근시간 입석률이 높은 서울역 방면 버스노선 중에는 처음으로 5500-2번 광역버스 노선에 2층 버스 3대를 대체 투입했다고 밝혔다.

서울역 방면 광역버스는 그동안 남산1호터널 요금소의 높이제한이 3.5미터에 불과해 2층 버스 도입이 불가했다. 이번 도입은 남산1호터널 요금소 구조물 개선공사가 완성돼 4m 높이의 2층 버스 통행이 가능하게 된데 따른 것이다. 
시는 당초 승객 수요가 상대적으로 적은 수지-강남 간 1550번 노선에 배정됐던 2층 버스를 출근시간 입석률이 절대적으로 높은 서울역방면 5500-2번 노선에 우선 투입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달 중 기흥지역에 2층 버스를 추가로 투입해 서울역 방면 광역버스의 입석률을 낮출 계획이다.

광교차고지를 출발해 상현동-신봉동을 거쳐 서울역으로 이어지는 5500-2번 노선엔 12대가 운행되고 있다. 이번 2층 버스 3개 도입으로 해당 노선은 1.5대를 증차하는 효과가 생긴다. 특히 출퇴근 시간 입석률을 효과적으로 낮출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용인을 경유하는 강남역 방면 4개 노선에 35대의 2층 버스를 투입한 결과 출근시간 입석률을 평균 7.6%에서 4.6%까지 낮춘 것으로 나타났다.

시 관계자는 “근로기준법 개정에 따른 운전자 수급난 등으로 버스업계의 환경이 녹록치 않지만 시민들의 편안한 출퇴근 여건을 만들기 위해 다양한 방법으로 버스공급량을 확대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황연실 기자  silsil47@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연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제1회 처인승첩 기념 전국 백일장 수상자 명단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