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용인 작가의 작업실
서양화가 허만갑] 40년 풍경화가, 자연의 생명력 화폭에 담다

현장 감동 그대로 표현한 ‘일출’ 대표작

서양화가 허만갑 작가

허만갑 작가는 풍경화만 40년 넘게 그려온 작가다. 전국을 돌며 아름다운 자연의 풍광을 화폭에 담아왔다. 어린 시절 그의 인생을 송두리째 바꿔준 스승을 만나며 작가 인생은 시작됐다. 
“고등학교 때 서울로 떠났어요. 학교 은사님으로 변시지 작가를 만났죠. 그림에 소질이 있던 저를 수업만 끝나면 매일 데리고 나와 여기저기 그림을 그리러 다니셨어요.” 

고 변시지 작가는 제주 출신으로 고향의 자연과 풍물을 그린 풍경화가로 유명하다. 특유의 거침없고 대담한 필치로 국내에서도 손꼽히는 작가다. 허 작가는 스승의 영향을 받아 풍경화의 매력을 느끼고 주변 자연을 그려나가기 시작했다. 캔버스와 화구를 들고 현장에서 생생한 자연의 풍광을 담았던 스승의 모습을 그대로 따랐던 것이다. 

이후 가장 아름다운 풍경을 담기 위해 허 작가는 전국 곳곳을 끊임없이 다녔다. 용인은 특히 허 작가에게 남다른 곳이다. 처인구 양지면 주북리에서 태어난 허 작가는 시골의 풍경을 보며 자랐다. 그러나 정겹고 아름다웠던 고향이 개발돼 점차 옛 모습을 잃어가면서 아쉬움은 이루 말할 수 없었다. 그 안타까움에 용인 곳곳의 자연 그대로의 모습을 담기 시작했다. 광교산 설경을 그리기 위해 같은 장소를 수십 바퀴 돌아 장소를 정했을 정도로 고향에 대한 애정과 열정이 넘쳤다. 용인을 그린 그의 작품은 지금까지 약 100여 점에 달한다. 
허만갑 작가의 풍경화는 특히 강한 생명력을 담고 있다는 점에서 특별하다. 허 작가는 현장에서 느끼는 감정을 그대로 캔버스에 옮기는 작가다. 사진을 보고 그리는 그림이 아니라 현장에서 하루 종일, 때로는 며칠 동안 앉아 느낀 감정을 그대로 그림으로 담는다. 자연에 동화돼 그 일부가 됐을 때 제대로 된 풍경화가 나온다는 그만의 철칙 때문이다.  

“시시각각 변하는 빛의 흐름을 보면 그냥 빠져들어요. 더워도 추워도 모른 채 그림을 그릴 정도죠. 손이 얼어서 붓을 떨어뜨리고 나서야 너무 춥다는 사실을 아는 거예요. 땡볕에 그림을 그리다 피부 거죽이 따로 노는 느낌을 받기도 하고요.”
그의 방식은 작품을 통해 빛을 발한다. 화폭 속 풍경은 살아 숨 쉬는 생생한 현장의 느낌을 고스란히 담아낸다. 수십 년이 흘러 그림을 바라봐도 그릴 당시 그 현장으로 돌아간 듯 착각을 불러일으킨다. 
그의 작품 ‘일출’은 해가 떠오르는 순간의 감동과 느낌을 그대로 담은 허만갑 작가의 대표작이다. 수면 위를 방금 벗어난 둥근 해 주변으로 어둡기만 했던 하늘은 금세 분홍빛 보랏빛으로 물들어 있다. 바다는 떠오른 해를 반기듯 잔잔한 파도가 그 빛깔을 온전히 품는다. 관객들은 그의 작품 앞에서 마치 일출의 한 장면을 바라보는 느낌을 갖게 된다.    

“새벽부터 숨죽여 기다렸다가 30분 만에 작품을 완성했어요. 그 때 느꼈던 감정을 그대로 남기고 싶어 완성 후엔 수정이나 터치를 전혀 하지 않았죠.”
허만갑 작가는 수십년 전 그린 작품도 언제 어디에서 그렸는지 하나하나 설명이 가능하다. 아름다운 풍경을 화폭에 담기 위해 정성들여 장소를 찾고 긴 시간을 공간과 하나가 돼 완성했기 때문이리라. 작품 속 그 곳엔 바람의 숨결, 빛의 따스함까지 담겨 있다. 허 작가만의 특유 꾸밈없고 대담한 붓 터치가 이를 가능하게 만든다.  

“나무 하나가 저만큼 자라기 위해 얼마나 많은 시련을 겪었을까 생각하면 절대 대충 그릴 수 없어요. 자연은 위대하면서도 겸손합니다. 그 깊이를 오롯이 담는 작가가 되고 싶습니다.”

황연실 기자  silsil47@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연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제1회 처인승첩 기념 전국 백일장 수상자 명단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