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무능력하고 무책임한 경영진이 도시공사 경영위기 초래”

노조, 본부장 임명 앞두고 성명서
전문성·소통 능력 등 인사 기준 제시

용인도시공사 전경

“경영진에서 비롯된 위기 반복하지 마라”
용인도시공사가 상임이사 2명에 대한 공개모집 절차를 밟고 있는 가운데, 공사 노동조합이 공정하고 투명한 절차를 통한 전문성과 능력을 갖춘 임원 선출을 촉구하고 나섰다. 

용인도시공사 노동조합(조합장 장용찬)은 임원추천위원회의 1차 서류심사 결과 발표 이튿날인 6일 성명서를 내고 능력이 검증된 임원 선출을 촉구했다.

노조는 성명서에서 “용인도시공사의 위기와 불신은 역북지구 개발사업 초기부터 무능과 사욕을 앞세운 부도덕한 시장 측근들을 임원으로 선출하면서 시작됐다”며 “그렇게 시작된 오명과 불신은 용인도시공사 임직원이 다 뒤집어쓴 데 이어 최근에는 기흥역세권2 사업을 두고 능력이 부족하다는 폄훼와 비난으로 수모를 당해 왔다”고 토로했다.

노조는 “경영위기의 본질은 도시공사 업무와 상관 없이 지역에서 검증도 안 된 시장 측근 인사, 경력이 의심스러웠던 부동산개발 시행업자와 시장 부인을 등에 업은 호가호위형 인사, 책임감과 소명의식도 없이 임하는 정년퇴직자의 아르바이트형 인사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임원 선임에 대한 인사기준을 제시했다.

노조는 “(차기 상임이사는) 용인에서 실력이 검증되고 시와 소통과 협력을 이끌 수 있어야 하며, 시와 도시공사 발전을 위한 소명의식과 책임감이 있어야 한다”며 “특히 학연·지연·혈연에 무관하고 혁신과 변화를 이끌 역량이 있는 사람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노조가 이같은 인사기준을 제시한 이유는 성명서에서 밝혔듯이 경영위기와 불신의 근본 원인으로 지목된 시장 측근 인사나 능력과 관계없는 퇴직공무원 임명을 배제하라는 의미가 담겨 있다. 소명의식은 물론, 전문성과 능력이 없는 인사가 임원이 될 경우 경영위기라는 전철을 밟을 수 있다는 위기의식 때문이다. 이번 1차 서류심사를 통과한 후보자들이 전문성 등에 부합하지 않는다는 판단이 작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용인도시공사는 지난 6월 김한섭 전 사장이 뇌물수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지면서 직무정지돼 2개월 째 공석인 상태인데다 상임이사인 도시사업본부장과 시설운영본부장 등 2명도 계약 연장 없이 임기가 종료돼 공사 이래 처음으로 임원 3명이 모두 공석인 상태다.

장용찬 용인도시공사 노조위원장은 “공정하고 투명한 절차를 통해 전문성과 능력이 검증된 임원을 선임해야 한다”며 “노조에서 제시한 인사기준에 부합하지 않는 사람이 임원으로 추천되면 투쟁을 벌여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함승태 기자  stham@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승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제1회 처인승첩 기념 전국 백일장 수상자 명단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