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자치
용인시 난개발조사특위, 7일 시청서 활동백서 설명회
최병성 난개발조사특위 위원장이 백군기 시장(왼쪽)에게 활동 백서를 전달하고 있다.

용인시 난개발조사특별위원회는 7일 오전 10시 용인시청 컨벤션홀에서 지난 1년 간 성과를 담은 활동백서에 대한 설명회를 연다.

특위는 ‘난개발 없는 친환경 생태도시’라는 민선 7기 시정목표에 따라 지난해 8월 6일 발족 이후, 용인시 전역에서 벌어지고 있는 다양한 유형의 난개발에 대한 문제점을 분석하고 개선방안을 도출해 백서에 담았다. 백서에는 도시계획 및 개발행위허가, 산업단지 및 물류창고, 각종 위원회 심의 및 운영 등과 관련해 난개발 탈피를 위한 대안이 제시돼 있다.

특위는 이날 표고와 경사도, 산지 능선부 보호, 옹벽 높이 및 이격 거리, 진입도로 경사도, 단독주택 쪼개기, 산업단지 및 물류창고 등과 관련한 기준이나 제도 운영의 문제와 대안을 설명할 예정이다. 또 산지법과 산지제도, 환경영향평가, 도시계획위원회 심의 및 운영 등 난개발 방지를 위한 각종 제도 개선방안 제시할 예정이다.

설명회는 용인시민은 물론, 난개발 해소에 관심이 있는 다른 지자체 주민도 참석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친환경 생태도시로 거듭나기 위해 용기를 내어 마련한 백서가 용인시는 물론, 난개발로 갈등을 겪고 있는 타 지자체에도 희망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난개발조사특위는 이날 백서 설명회를 끝으로 공식적인 활동을 모두 마무리한다.

함승태 기자  stham@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승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제1회 처인승첩 기념 전국 백일장 수상자 명단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