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김영란의 향기가 있는 그림
부귀 혹은 품위
  • 김영란(용인미협 부지부장, 수수꽃다리 갤러리 대표)
  • 승인 2019.07.30 10:44
  • 댓글 0
부귀 혹은 품위, water color on paper 145.5×112.0cm

뜨락을 거닐었다. 정원을 가꾼다는 것은 무던한 희생을 요구한다. 계속되는 가뭄으로 타들어 가는 산수국과 말발도리, 란타나 등에 두 시간 동안 듬뿍듬뿍 물을 주었음에도 호미로 땅을 파보니 푸석푸석한 흙이 와르르 쏟아진다. 그 와중에도 수국이 피고 모감주꽃 진 자리에 꽈리 열매 같은 모감주 열매가 복주머니처럼 가득 매달려 있다. 태양의 정기를 받은 해당화 열매도 꽃인듯 붉디붉다. 여름은 이렇게 또 다른 색깔로 물들어간다.

김영란(용인미협 부지부장, 수수꽃다리 갤러리 대표)  webmaster@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란(용인미협 부지부장, 수수꽃다리 갤러리 대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제1회 처인승첩 기념 전국 백일장 수상자 명단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