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자치
출산가정 필수 용품 용인시가 지원합니다

6천가구 대상···10만원 상당 용품 지원

용인시가 출산가정 6000가구에 10만원 상당 출산용품을 지원한다고 9일 밝혔다. 대상은 관내에 주소를 두고 있으면서 올해 1월1일 이후 출생한 자녀가 있는 가구다.

시가 지난해부터 시행한 출산가정 지원은 체온계, 담요 등 필수 용품을 제공하는 사업이다. 시는 지난해 지원받은 가정과 예비부모들을 대상으로 만족도·선호도를 조사해 올해는 실제 육아에 도움이 되는 실내·외용 세트 2가지를 마련했다. 출산가구는 이 가운데 1가지를 선택해 받을 수 있다.

실내용 세트는 비접촉식디지털체온계, 방수요, 오가닉블랭킷, 유기농애착인형, 거즈손수건 등 5종, 실외용 세트는 기저귀가방, 휴대용 기저귀 방수매트, 오가닉블랭킷, 유기농애착인형, 거즈손수건 등 5종으로 구성됐다.

신청은 출생신고를 하는 해당 주소지 읍·면·동 주민센터 또는 온라인 사이트 ‘정부 24’의 행복출산 코너에서 할 수 있다. 올해는 타 시·군에서 출생신고를 한 가구나 2018년 1월 1일 이후 자녀가 출생했으나 출산용품을 받지 못한 가구도 신청할 수 있다.

한편, 시는 출산가정의 경제적 부담 완화를 위해 경기도에 1년 이상 주민등록을 둔 부모에게 올해 1월 1일 이후 출생아의 산후조리비 지원금 50만원을 용인시 지역화폐 ‘와이페이’로 지원한다. 신청을 하려면 주소지 보건소로 문의하면 된다.

황연실 기자  silsil47@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연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제1회 처인승첩 기념 전국 백일장 수상자 명단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