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자치
탄력 받은 미래 먹거리 산업, 용인 틀까지 바꾸나

SK하이닉스 연계 시너지 효과 기대

정부가 3차 수도권 주택공급계획에 기흥구 보정·마북·신갈동 일원을 포함함에 따라 용인 플랫폼시티 추진에 박차를 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백 시장 핵심 경제사업인 플랫폼시티는 276만㎡에 지식기반의 미래형 첨단산업단지와 이를 뒷받침할 상업·업무시설, 주거시설, 문화·복지시설 등이 어우러진 미래형 복합자족도시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2기 신도시인 동탄보다 지리적으로 서울에 가깝고 영동고속도로와 경부고속도로가 지나고, GTX용인역과 분당선 구성역이 교차하는 수도권 남부의 교통 요충지다. GTX 개통 이후엔 용인에서 삼성역까지 15분이면 갈 수 있게 된다.

이번 3기 신도시에 포함되면서 구성역 일원에 교통이 집중된다는 점을 살려 수도권 남부 최대의 교통허브가 될 복합환승센터를 조성하고, 경부고속도로와 연결되는 스마트IC를 신설할 예정이어서 서울 접근성이 획기적으로 개선될 전망이다. 또 만성적인 정체구간이었던 신갈~풍덕천삼거리를 잇는 국지도 23호선 우회도로를 신설하고, 보쉬 앞 사거리~삼막곡 터널을 잇는 신수로 2.5km 구간은 선형을 개선해 지하화 할 방침이다.

현재 녹십자, 일양약품 등 대형 제약사와 연구개발시설 등이 있고, 인근 마북연구단지에 현대모비스, 현대자동차 연구소 등 9개 기업이 있어 이미 산업기반이 탄탄하다. 이에 더해 시는 정부와 적극 협력해 추가로 다수의 국내·외 기업을 유치해 대도시에 걸맞은 명품 자족도시를 건설하겠다는 계획이다.

◇용인시 미래 모습 바꿀 벨트 조성돼야= 시민들은 국토부 발표가 용인의 모습을 큰 틀에서 바꿀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의견을 내고 있다.

실제 플랫폼시티는 용인시 전역에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대는 2개의 대규모 사업과 직·간접적으로 연결고리를 맺고 있기 때문이다. 계획 발표 이후 3년 넘도록 추진되지 못하고 있는 옛 경찰대 종전부동산 부지 뉴스테이 사업과 SK하이닉스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사업이다.

옛 경찰대 부지 뉴스테이 사업에 있어 가장 큰 걸림돌 중 하나인 ‘광역교통망 확보’라는 난제를 풀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에 일각에서는 플랫폼시티 사업과 연계해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는 방안을 내놓기도 했다. 실제 플랫폼시티 사업 부지인 보정·마북 일대는 옛 경찰대 부지인 구성동과 교통뿐 아니라 생활권까지 겹치고 있다.

백군기 시장 역시 지난해 취임 100일 즈음해 배포한 보도자료를 통해 “(플랫폼시티는) GTX용인역과 연계해 수도권 남부 최대의 교통허브로 조성하고, 인근 경찰대 부지나 마북연구단지 등과 연계해 시너지를 창출할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일각에서는 국토부가 기흥구 보정·마북동을 3차 수도권 주택공급계획에 포함시켜 1만1000호 주택 공급 계획이 뉴스테이 사업에도 영향을 줄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상황에 따라서는 LH가 현재 사업을 원점에서 재검토할 수도 있다는 것이다.

두 번째는 SK하이닉스 반도체 클러스터와 플랫폼시티 연계 벨트 구축이다. 백군기 시장 취임 이후 용인 미래산업을 언급하는데 있어 두 사업이 핵심이다. 이 때문에 상대적으로 낙후된 처인구를 발전시키고, 수지와 기흥의 난개발 후유증을 최소화할 수 있는 계기로 만들어야 한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 용인시는 플랫폼시티에서 하이닉스까지 30분 만에 도착하는 교통망 확충 방안을 구상 중이다. 기존 도로를 이용할 경우 1시간 더 걸리는 것을 감안하면 30분 이상 단축되는 것이다. 용인시 계획이 현실화할 경우 인구 100만 대도시로 성장한 용인시는 두 대규모 무대를 거점으로 신성장 동력을 확보할 것으로 보인다.

◇인구수 증가 플랫폼시티 계획 영향 없나= 용인 플랫폼시티는 2035년 용인도시기본계획에 2만2000명(8800세대)으로 계획했지만, 정부는 1만1000세대(2만7500명)를 공급하는 것으로 계획했다. 세대수 증가에 대해 정규수 도시정책 실장은 “국토부가 3기 신도시 목적에 맞게 1만1000세대를 요구해 와 경부고속도로상 스마트IC 신설과 교통정체 해소를 위해 신갈~수지를 연결하는 국지도 23호선 우회도로 지하화를 신도시 발표안 내용에 담도록 했다”며 “그 정도 교통기능이면 인구 증가를 상쇄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했다”고 밝혔다.

정 실장은 정부의 주택공급 확대로 자족기능을 갖춘 플랫폼시티 계획에는 큰 영향이 없을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276만㎡ 중 16%인 44만㎡를 자족용지로 조성하는 계획은 변함이 없다”며 “특히 광역교통처리 비용의 경우 택지지구는 10%가 상한선인데, 플랫폼시티는 20%를 광역교통처리비용으로 계획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정 실장은 플랫폼시티 조성을 위해 할 수 있는 최선의 계획 수립이라고 밝혔다.

그는 다만 지분 참여 문제를 풀어야 숙제로 꼽았다. 정 실장은 “경기도시공사가 주축이 돼서 많은 지분으로 참여하는데, 용인도시공사는 자본의 한계로 많은 지분으로 참여할 수 없는 실정”이라고 말해 용인도시공사의 지분 확대를 놓고 시가 어떤 결정을 내릴지 관심이다.

함승태,임영조 기자  stham@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승태,임영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ㅇㅇ 2019-05-15 10:01:17

    관계자들 친척들 구성역 근처에 땅있나 검찰 조사 가자. 일산에 하이닉스가 들어와도 용인 구성역을 플랫폼 시티 만들자고 할 인간들.   삭제

    여백
    제1회 처인승첩 기념 전국 백일장 수상자 명단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