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용인시 올해의 책 함께 읽을 시민·단체 모집

낭독회·독서·토론강연회 등 프로그램도

용인시도서관은 8일 시민 독서문화 확산을 위해 올해의 책 20권을 선정하고 일 년 동안 함께 읽을 시민과 단체를 모집한다고 밝혔다.

용인시는 2009년부터 매년 시민들과 책으로 소통하기 위해 매년 일반·아동 도서를 1권씩 선정해 범시민 독서캠페인을 펼치고 있다. 올해는 각각 10권씩 선정해 시민들이 다양한 책을 읽을 수 있도록 했다.

올해 선정한 도서는 지난해 10월부터 3월까지 도서관에서 가장 많이 대출됐던 도서와 사서들이 추천한 도서 가운데 시민들이 공감하며 토론할 수 있는 책으로 골랐다. 선정도서는 일반부문에 <나는 나로 살기로 했다> <아몬드> <역사의 역사> 등 10권, 아동부문엔 <아빠의 귓속말> <알사탕> <내멋대로 친구뽑기> 등 10권이다.

도서관은 올해의 책을 함께 읽을 3명 이상 시민 독서그룹을 7일부터 모집한다. 참여자로 승인되면 그룹 당 최대 5권을 지원한다.

신청은 용인시도서관 홈페이지에서 할 수 있다. 참여자들은 가까운 도서관에서 책을 수령해 독서그룹 활동을 한 후 12월에 다시 책을 도서관에 반납하면 된다.

도서관은 시민들이 다양한 방식으로 책을 이해하고 공감할 수 있도록 낭독회, 독서토론, 전국 독서감상문 대회, 문학기행, 작가초청강연회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캠페인에 참여하려는 관내 학교, 군부대, 작은도서관 등 단체도 10~17일 선착순 모집해 총 1000여권의 책을 지원키로 했다.

황연실 기자  silsil47@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연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제1회 처인승첩 기념 전국 백일장 수상자 명단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