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자치
용인시, 백암면에 체류형 관광단지 조성 추진

자연휴양림 기능 시설 갖춰

제2자연휴양림은 없던 일로

용인시 처인구 모현읍 초부리 용인 자연휴양림

처인구 백암면에 다양한 체험과 휴식이 가능한 체류형 관광휴양단지가 조성될 것으로 보인다. 용인시는 제2용인자연휴양림 조성에 따른 재정 부담을 줄이는 대신, 기존 사업 취지에 맞게 휴양림 기능을 갖춘 ‘Farm(농장) & Forest(산림·숲) 타운’을 조성키로 했다고 24일 밝혔다.

시는 새로운 휴양시설을 단기간에 마련하기 위해 처인구 신성장 동력 전략사업으로 백암면에 추진 중인 ‘청미마루’를 융합형 관광단지로 조성키로 한 것이다. 이에 따라 급증하는 휴양림 수요에 맞춰 산림휴양서비스를 제공하겠다며 백군기 시장이 공약사업으로 추진해 온 250억원 규모의 제2용인자연휴양림 조성사업은 사실상 접게 됐다.

시는 지난해 제2휴양림 조성에 대한 타당성 조사용역을 마쳤다. 하지만 시의회 안에서는 막대한 예산을 들여 제2휴양림을 조성하는 대신 기존 휴양림 시설을 확충해야 한며 부정적인 목소리도 적지 않았다.

산림휴양과 관계자는 “오는 2021년까지 처인구 백암면 일대 17만1740㎡에 인근 지역 관광자원과 연계해 시민들이 자연 속에서 다양한 체험을 하며 휴식할 수 있도록 체류가 가능한 관광단지를 조성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며 “이곳에는 산림욕‧숲체험장은 물론 로컬푸드를 활용한 음식점‧카페, 다양한 형태의 숙박시설이 함께 들어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곳을 대장금파크, 한택식물원, 농촌테마파크와 연결하는 거점 관광시설로 만들어, 백암 5일장과 원삼 농촌체험마을, 교육형 농장 등과 연계해 다양한 체험을 할 수 있도록 한다는 게 시의 계획이다. 시는 현재 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용역을 진행 중이라며 올해 하반기 중 투자심사를 거쳐 2020년부터 본격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이 사업은 중기지방재정계획에 반영돼 있지 않아 관련 행정절차를 밟아 추진할 경우 2020년 추진은 쉽지 않아 보인다.

백군기 시장은 “팜 앤 포리스트 타운이 용인자연휴양림에서 수용하지 못하는 수요를 보완해 줄 것”이라며 “백암‧원삼 지역의 특성을 살려 다양한 즐길거리를 갖춘 융‧복합 관광단지로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함승태 기자  stham@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승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제1회 처인승첩 기념 전국 백일장 수상자 명단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