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자치
장애인 행복주간 에버랜드·한국민속촌 무료입장

22~26일 장애인·보호자 등

복지관별 문화체험 행사도

용인시는 제39회 장애인의 날을 맞아 관내 장애인에게 관광지 무료입장 등 혜택을 진행한다.

평소 여가생활을 즐길 기회가 흔치 않았던 장애인에게 시가 정한 행복주간(22~26일) 동안 부담 없는 문화·관광을 제공하기 위해서다.

시는 22~23일엔 에버랜드, 24~26일엔 한국민속촌에 무료입장 할 수 있도록 이들 업체와 협의했다.

관내 주소지를 둔 장애인 중 1~3급은 본인과 보호자 1명, 4~6급은 본인에 한해 무료 입장이 된다. 방문 당일 해당 관광지에 있는 용인관광안내소에서 복지카드 등 증빙서류를 보여주면 무료입장권을 받을 수 있다. 무료 입장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용인시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 밖에도 각 구별 장애인복지관에서 15~19일 장애인을 위한 문화체험과 바자회, 발달장애인 작가들의 작품전시회 등이 열린다.

장애인복지과 관계자는 “장애인 복지증진을 위해 다양한 문화‧공연과 관광지 무료 입장 행사를 마련했다”며 “눈높이에 맞는 세심한 배려로 장애인이 살기 좋은 용인시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황연실 기자  silsil47@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연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제1회 처인승첩 기념 전국 백일장 수상자 명단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