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커버스토리
용인 정치권, 1년 앞으로 다가온 총선 대열 시작1년 앞으로 다가온 4.15총선] 21대 국회의원 선거 누가 뛰고 있나

20여 명 가시권···합당 등 정계 개편 변수 많아 유동적

그림을 클릭하시면 확대됩니다.

내년 4월 15일에 치러지는 21대 국회의원 선거가 1년 앞으로 다가왔다. 3년 전에는 새누리당(현 자유한국당),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 등 3당의 각축전 속에 진보진영에서 정의당과 민중당이 각각 1명의 후보를 냈다. 그러나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과 대선을 거치면서 큰 변화가 생겼다. 새누리당은 자유한국당으로 당명을 바꿨고, 국민의당은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으로 각각 나뉘어졌다.

이같은 변화 속에서 용인지역 정치권도 적지 않은 변화가 있었다. 20대 총선에 출마했던 일부 후보는 정치권을 떠나거나 활동을 접었다. 그 자리에는 정치 신인이나 용인을 기반으로 정치생명을 이어가려는 이들로 채워졌다. 1년여 앞으로 다가온 21대 총선을 준비하고 있거나 진로를 모색하고 있는 출마예정자들을 살펴봤다.

용인갑, 더민주 백 시장 빈자리 후보 넘쳐
한국당 정 전 시장, 바미당은 현역 의원

4·15총선은 1년밖에 남지 않았지만 1년 후에도 원내 5당이 선거를 치를 것으로 예상하는 이들은 많지 않다. 더불어민주당과 보수 대 진보라는 구도와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 간 합당 또는 분당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이는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으로선 현재 지지율로는 다음 총선에서 의미 있는 의석수 확보가 쉽지 않다는 판단에서 기인한다. 선거제 개혁 패스트트랙이 변수로 남아 있긴 하지만, 정치권에선 현재 원내 5당이 유지된 채 총선이 치러지지 않을 것으로 예상이는 이유다.

중앙정치권의 다양한 셈법 속에서 지역에서는 20명 가까이 총선 준비를 하고 있거나 출마를 저울질하고 있다. 대부분 다양한 활동을 하면서 가시권에 있지만, 이들 외에도 적지 않은 인사들이 정당 공천을 받기 위해 도전장을 던질 것으로 전망된다.

처인구를 아우르는 용인시갑선거구에는 더불어민주당 공천이 치열할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해 용인시장 도전에 실패한 이후 용인시갑지역위원장으로 화려하게 복귀한 오세영 전 도의원의 출마는 기정사실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상근부대변인을 맡으며 용인시장 공천에 나섰던 현근택 변호사의 움직임도 빨라지고 있다. 현 변호사는 방송을 통해 얼굴을 알리면서 처인구 지역 행사를 다니면서 외연확대를 꾀하고 있다. 여기에 두 차례 국회의원 선거에 도전했던 조재헌 현 백군기 시장 정책보좌관의 출마 가능성도 점쳐진다. 조 보좌관은 현재 하고 있는 업무에 충실하겠다면서도 출마 가능성을 배제하고 있지는 않다.

뇌물수수 혐의로 항소심에서도 실형 판결을 받은 재선의 이우현 국회의원은 현실적으로 출마가 불가능한 가운데, 자유한국당에서는 용인시갑 당협위원장을 맡고 있는 정찬민 전 용인시장의 출마가 유력하다. 한때 지역정가에서는 남경필 전 경기지사의 출마 가능성이 거론되긴 했지만, 지난달 29일 정계은퇴를 선언한 상태라 남 전 지사의 용인갑 출마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 3년 전 공천을 신청했던 조봉희 전 경기도의원의 출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바른미래당에선 지난해 말 용인시갑 지역위원장으로 낙점받은 이동섭 국회의원도 광폭 행보를 하고 있다. 지역현안 문제에 적극 나서는 한편, 조직을 꾸리면서 외연 확대에도 힘을 쏟고 있다. 지난해 용인시장 선거에 나섰던 민주평화당 유영욱 용인갑위원장의 출마 가능성도 예상되고 있다. 그러나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이 합당하는 등의 변수가 생길 경우 이동섭 의원과 관계를 고려하면 출마를 접고 이 의원을 도울 것이란 전망도 나오고 있다.

용인을, 한국당 다수 후보 도전 전망
더민주 김민기 3선 도전 경쟁자 미정

옛 기흥읍 기반으로 하는 용인시을선거구는 아직까지 가시적으로 드러난 출마예정자는 많지 않다. 더불어민주당에서는 김민기 국회의원의 3선 도전이 유력한 가운데 여타 물망에 오르내리고 있는 후보는 없는 상태다.

자유한국당은 현 용인시을당협위원장을 맡고 있는 김준연 전 경기도의원이 출마가 유력하다. 김 위원장도 출마에 강한 의지를 보이고 있는 상태다. 2017년 초 새누리당 용인정당협위원장직을 내려놓고 새누리당을 탈당한 이후 무소속으로 남아 있는 이상일 전 국회의원의 용인을 출마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다. TV와 라디오 방송 활동을 하면서 강단에 서고 있는 이 전 의원은 보수통합을 주장하고 있어 자유한국당 입당은 시간문제라는 시각이 우세하다. (출마) 가능성을 열어놓고 있다는 이 전 의원도 “당을 선택한다면 자유한국당으로 돌아갈 것”이라고 밝히고 있다. 여기에 4년 전 공천 도전에 나섰던 김혜수 전 용인시요트협회장도 출마 의지를 다지고 있다.

바른미래당에서는 이태호 전 용인을 지역위원장에 이어 지역위원장직 바통을 넘겨받은 정득모 전 서울시 서울물연구원장의 출마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고, 김배곤 민중당 용인시지역위원장의 재출마 가능성도 예상되고 있다. 하지만 두 위원장 모두 선거제 개혁이나 정개 개편 등에 따라 다소 유동적이라는 평가도 나온다.

용인병, 한국당 한선교 5선 도전 무게
더민주 지역위원장·현역 등 경쟁 치열

죽전1·2동을 제외한 수지구를 아우르는 용인시병선거구도 관심지역구 중 한 곳이다.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이우현 현 지역위원장이 조직과 중앙정치권 인맥을 바탕으로 재도전에 나설 예정이다. 하지만 현재 비례대표 국회의원으로 활발한 의정활동을 펼치고 있는 정춘숙 의원과 경쟁이 불가피한 실정이다. 정 의원은 지역위원장 선거에서 이 위원장에게 패했지만 짧은 기간 연고도 없는 용인병선거구에서 나름 의미 있는 지지율을 얻었다는 게 당시의 평가다. 정 의원은 토론회 및 강좌 개최와 지역행사를 다니며 인지도와 정책능력 알리기에 나서고 있다.

자유한국당에서 4선의 한선교 국회의원의 5선 도전이 유력해 보인다. 황교안 전 총리가 대표가 되면서 당 살림을 책임지는 사무총장에 임명되며 차기 총선 공천권에 영향력까지 거머쥐어 유력하게 떠오르는 경쟁자는 없는 상태다. 3년 전 민주당 공천에서 탈락한 뒤 국민의당을 거쳐 바른미래당 용인병 지역위원장을 맡고 있는 우태주 전 도의원의 출마도 전망되고 있다. 하지만 정개 개편이라는 변수가 여전히 남아 있어 직접 주자로 나설지 여부는 좀 더 지켜봐야 할 듯하다. 3년 전 유일하게 용인병에 후보를 냈던 정의당은 7월 중 당직자 대회가 예정돼 있어 총선 출마자로 거론되고 있는 인물은 없는 상태다.

용인정, 표창원 의원 경쟁자 안갯속
한국당 전·현 지역위원장 출마 의지

3년 전 신생 지역구가 됐지만 전국적 관심을 받았던 용인시정선거구에는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을 제외하고 다른 정당의 움직임을 없는 상태다. 더불어민주당에서는 표창원 의원의 재선 도전이 유력한 가운데, 당내 다른 경쟁자의 모습은 보이지 않는다. 하지만 전국적인 인지도와 달리 지역 내 표 의원에 대해 다양한 평가가 나오고 있어 상황을 더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자유한국당에선 전·현 지역위원장의 도전이 예상되고 있다. 지난 2월 용인정지역위원장에 낙점된 김범수 전 여의도연구원 이사의 출마가 유력한 가운데, 지역위원장 재공모에서 자리를 내준 김근기 전 지역위원장의 출마가 예상되고 있다. 김 전 위원장은 오랜 기간 지역 다져온 것을 무기로 도전에 나서겠다는 의지를 밝히고 있다. 4년 전 국민의당 후보로 용인정에 출마한 김종희 전 위원장과 당시 민중연합당 후보로 나선 문예연 씨의 출마 가능성도 완전히 배제할 수 없지만 가능성은 낮다는 게 대체적인 평가다.

함승태 기자  stham@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승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제1회 처인승첩 기념 전국 백일장 수상자 명단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