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미세먼지 비상발령 5등급차 운행제한

15일부터 서울시 시행
6월부터 수도권 전역으로

용인시는 15일 ‘미세먼지 저감 및 관리에 관한 특별법’이 시행됨에 따라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 시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의 운행이 제한된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이날부터 시행에 들어갔으며, 용인시를 포함한 경기도와 인천시는 6월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다만, 2.5톤 미만 및 수도권 외 등록차량은 6월부터 단속이 시작된다고 밝혔다.

용인시에 등록한 차량이라도 비상저감조치 발령 때 서울시 CCTV에 단속되면 1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는 초미세먼지 농도가 당일 50㎍/㎥ 초과되고 다음날 24시간 평균 50㎍/㎥ 초과가 예측될 경우 등에 발령된다.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되면 오후 5~6시 사이에 CBS재난문자, 언론 인터넷 등을 통해 안내가 나가며, 발령 다음날 오전 6시~오후 9시 운행이 제한된다.

배출가스등급은 자동차배출가스 등급 홈페이지(http://emissiongrade.mecar.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용인시에는 5등급 차량으로 분류된 차량이 2만8000여 대에 달한다. 운행제한 예외 차량은 배출가스 저감장치 부착 차량, 장애인 사용 자동차 등 표지를 발급받은 자동차, 국가유공자 등이 보철용·생업활동용으로 사용하는 차량 등이다.

시는 운행제한 조치와 함께 대상 차량의 조기폐차나 저감장치 부착 등의 사업을 지속적으로 시행할 예정이다.

함승태 기자  stham@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승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제1회 처인승첩 기념 전국 백일장 수상자 명단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