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피플
용인 원삼 출신 이석호 박사, 소장유물·자료 용인시 기증

한석봉 필적자료 등 5천여 점 … 백 시장 감사패 전달
한학자이자 보학의 대가 … 기획·상설전 등 공개예정

소장 유물을 용인시에 기증한 용인 출신 이석호 박사(사진 오른쪽)

한학자이자 보학의 대가인 용인 원삼출신 구봉 이석호 박사가 그간 수집해 온 필적자료와 소장 유물 등 5천여 점을 용인시에 기증했다. 족보나 개인 간 서한인 간찰 외에도 석봉 한호, 명재 윤증 등의 희귀 귀중본 필적자료가 포함돼 있어 그 의미를 더하고 있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지난달 26일 시장실에서 구봉(九峯) 이석호 전 연세대 명예교수에게 유물기증 증서와 감사패를 증정했다.

이 박사는 서울대에서 문학박사를 했고, 연세대 교수로 재직하다가 퇴임 후 낙향해 관내에서 글방을 열어 무료로 동양철학과 한학 등을 강의해왔다. 그는 지난 2009년 평생 수집한 중국문학 관련 자료 1만여 권을 연세대에 기증한데 이어 나머지 유물과 자료를 이번에 용인시에 기증한 것이다.

이날 이 박사가 기증한 유물에는 조선시대 명필로 꼽히던 석봉의 글 등 고문서 200여점, 족보 2000여점 등이 포함돼 금전적으로 환산할 수 없을 정도의 문화재적 가치가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족보나 간찰(개인 간 서한) 등은 역사 연구에도 꼭 필요한 학술적 가치까지 갖고 있다는 것이다.

이 박사는 “그 동안 여러 대학에서 소장유물과 자료를 기증해달라는 요청을 받았으나 고향에 대한 사랑으로 용인시에 기탁하게 됐다”며 “시가 기탁 자료에 추가로 자료들을 수집해 대한민국 최고의 족보‧고전 박물관을 만들기 바란다”라고 밝혔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이 박사께서 자신의 혼이 담긴 귀중한 유물과 자료를 시에 기증해 감사하다”며 “이번에 기증한 유물과 자료를 바탕으로 조상의 뿌리를 찾고 효 문화를 계승·발전시키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시는 기증받은 유물들을 상설·기획전을 통해 시민에 공개하고, 족보나 학술자료 등은 내년 1월 원삼면 주민센터에 마련할 서고에 비치해 열람토록 하고 차후 박물관을 건립하면 이전할 방침이다.

한편, 이 박사는 구 용인문화원 등에서 열던 글방 외에 내년 초 원삼면 주민자치센터에도 글방을 열어 보학과 동양철학, 한학 등을 무료로 가르칠 예정이다.

황연실 기자  silsil47@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연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제1회 처인승첩 기념 전국 백일장 수상자 명단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