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동화 ‘신데렐라’ 발레로 만난다

최소빈발레단, 12일 포은아트홀 공연

최소빈발레단 '신데렐라' 한 장면.

명작동화 ‘신데렐라’가 ‘왈츠의 아버지’ 요한 슈트라우스 음악에 맞춘 발레 공연으로 용인시민을 만난다. 단국대학교 무용과 졸업생과 객원무용수 50여명으로 구성된 최소빈발레단이 12일 용인포은아트홀에서 선보이는 공연 창작발레 ‘신데렐라’다.

창작발레 ‘신데렐라’는 발레리노이자 안무가인 이원국 씨가 2013년 초연한 작품이다. 동화 속 캐릭터를 재미있게 표현해, 어린 관객을 포함해 온 가족이 즐길 수 있는 공연으로 유명하다.

개성 강한 동화 속 캐릭터, 빠른 전개와 역동적인 안무가 지루할 틈이 없다. 계모 역엔 여장남자 무용수가, 생쥐 역할엔 어린이 발레리나·발레리노가 활약하며 재미를 더한다.

요정 대모의 마법으로 생쥐가 말로 변하고 호박이 마차로 변하는 환상적인 장면을 원작 그대로 살렸다. 왕자와 신데렐라가 선보이는 아름다운 2인무는 발레의 우아함으로 장면을 극대화시킨다.

신데렐라역은 발레리나 최소빈, 전수빈이 맡았고 왕자역엔 발레리노 이원국과 이르고 콘타레프가 활약한다. 계모엔 발레리노 이명헌, 요정대모 역할엔 발레리나 이지현, 최소호가 나선다. 최소빈발레단은 클래식 발레 뿐 아니라 창작 레퍼토리를 통해 발레 대중화를 도모하고 있는 국내 실력파 발레단이다. 발레와 문학이 갖는 스토리, 연기, 연출, 배경, 음향, 영상이 조합된 종합예술형태의 창작 작품으로, 한국 발레의 세계화에 나서고 있다.

매년 국내외 30여회 이상 크고 작은 공연을 펼치며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대표작은 지난 2009년 전국무용제에서 대통령상과 최우수 연기상을 수상하면서 유명세를 탄 ‘명성황후’가 있다.

황연실 기자  silsil47@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연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제1회 처인승첩 기념 전국 백일장 수상자 명단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