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자치
환경기초시설 모은 용인 에코타운사업 급물살

시, 민투사업 지정 제3자 제안공고

우여곡절 끝에 용인시의회를 통과한 ‘용인시 에코타운 조성 민간투자사업’이 급물살을 타고 있다. 용인시는 ‘용인시 에코타운 조성 민간투자사업(BTO-a)’을 민간투자사업 대상사업으로 지정하고, 지난해 12월 31일 제3자 제안을 공고했다.

처인구 포곡읍 용인레스피아 내 5만1046㎡의 부지에 건설되는 용인 에코타운은 환경기초시설을 손익공유형(BTO-a) 민간투자사업으로 추진하는 사업이다. BTO-a는 정부와 지자체가 시설 투자비와 운영비용 일부를 보전하는 방식을 말한다. 손실이 발생하면 민간이 일정 비율을 떠안고 이를 넘어서면 재정을 지원한다. 추정사업비는 약 2500억원(2016.7.1 기준 불변가격, 보상비 제외) 규모다.

민간사업자는 이 부지에 하수처리시설(1일 12000㎥), 슬러지 자원화시설(1일 220톤), 유기성폐자원 바이오가스화시설(1일 250톤) 등 환경기초시설과 폐수처리시설, 폐열공급시설, 바이오가스 고질화설비 등 부대시설, 실내체육관 등 주민편익시설(실시협상 시 변경될 수 있음)을 건설, 20년 간 운영하게 된다.

용인시의회가 ‘용인시 에코타운 조성 민간투자사업 동의안’을 통과시키면서 경쟁을 유도하기 위해 조건으로 내걸었던 제3자 제안공고 공고기간 등이 반영됐다. 하지만 총민간투자비의 15% 이상 자기자본금을 확보해 투자계획에 따라 자본금을 투자해야 하는데다 1차 평가 제안서 제출기간이 제안공고일 다음날부터 90일 이내(2차 미경쟁시)에서 제출해야 해 경쟁은 쉽지 않아 보인다.

한편, 시는 동의안 승인 과정에서 시의회 요구를 받아들여 협약체결 전 민자적격성이 확보됐는지 여부를 재검증하도록 의무화 하는 한편, 산출근거와 검증결과를 시의회에 공개하고 전문기관 선정 시 시의회 의견을 반영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함승태 기자  stham@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승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제1회 처인승첩 기념 전국 백일장 수상자 명단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