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자치
용인시 공무원 초과근무수당 5년간 300억 달해

횟수 하급기관 갈수록 증가…수지구 가장 빈번 
읍 승격한 모현‧이동도 수당 대상 오히려 늘어
연봉 3000만원 일자리 매년 200개 창출 수준 

용인시 공무원들이 2014년부터 올해 11월까지 근무시간을 초과해 받은 수당이 300여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올해 용인시가 책정한 독립적 실용예산으로 분류할 수 있는 가용예산 2000여억원의 15%에 이른다. 한해 평균 60억원을 용인 시민 105만명에게 나눠 줄 경우 1인당 6000원은 받을 수 있다. 지난해 첫 시행한 중고등학교 무상교복도 진작 가능한 금액이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일각에서는 초과수당을 줄일 수 있는 대안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뿐만 아니라 하부기관으로 갈수록 수당횟수가 늘어나는 것으로 분석돼 이에 대한 조치도 필요해 보인다. 

한해 평균 50억 이상 지출= 본지가 용인시를 통해 받은 최근 5년간 용인시 초과근무수당 현황을 확인한 결과 2014년 이후 올해 11월까지 용인시는 중복 포함 1만4003명에게 초과근무수당 299억3100만원을 지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상자는 2014년 2539명에서 올해 11월말 현재 이미 3157명을 넘길 정도로 매년 증가 상태다. 지급액 역시 지난해 68억원에서 올해는 57억원이지만 연말에 초과근무가 집중적으로 몰리는 점을 감안하면 올해 최종 지급액도 다소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초과근무수당액을 기준으로 분석할 경우 하급기관으로 갈수록 근무시간이 길어지는 것으로  분석됐다. 최근 조직 개편에 맞춰 구청 인력을 확충해야 한다는 주장에 상당한 탄력을 받을 수 있다는 의미다. 

자료를 보면 본청은 최근 2014년 이후 올해 11월까지 5년간 총 3927명이 97억원을 수당으로 받아갔다. 1인당 평균 247만원이 지급된 것이다. 반면 3개 구청은 같은 기간 본청보다 2배 정도 많은 총 6252명이 121억1400여만원을 받았다. 1인당 평균 193만7000여원을 받은 셈이다. 읍면동사무소를 비롯해 주민센터는 같은 기간 2670명이 46억3700만원을 받았다. 1인당 평균 173만원 가량이다. 

이 수치만 두고 보면 본청 근무자가 초과근무가 더 많아 보인다. 하지만 전체 인원을 대입하면 상황은 달라진다. 공무원 수가 증가한 올해 11월 30일 기준으로 보자. 현재 본청에는 총 907명, 3개 구청에는 1232명이 근무하고 있다. 이를 기준으로 5년간 근무횟수를 잠정적으로 역산해보면 대략 본청은 1인당 평균 4.3회 구청 3곳 근무자는 평균 5회가 된다. 주민센터도 구청과 같은 수치를 보였다. 

지역별로 보면 초과근무가 많은 지역은 수지구로 나타났다. 수지구청 근무자는 5년간 1인 평균 5.3회로 3개 구청에서 가장 빈번했으며 수지구 9개 주민센터 역시 평균 5.5회로 용인시청 본청 근무자보다 초과근무일수가 1일 이상 더 긴 것으로 나타났다. 단, 대입시키는 정보에 따라 다소 오차가 있을 수 있다.

반면 인구 증가로 인해 분구 필요성이 요구되고 있는 기흥구 역시 본청이 5.1일 11개 주민센터가 5.4회로 수지구와 비슷한 수치를 보였다.  

지난해 면에서 읍으로 승격한 모현읍과 이동읍 역시 초과근무는 더 늘어난 것으로 분석됐다. 자료를 보면 모현읍은 2014년 대상자가 20명이던 것이 지난해 읍승격 이후 22명에서 올해 11월까지 25명으로, 이동읍 역시 2014년 19명에서 올해 11월 26명으로 늘었다. 

시민들의 불편한 시선= 한해 수십억원을 초과근무수당으로 지출하고 있는 가운데 이 예산을 줄여 새로운 일자리를 늘리는데 사용해야 한다는 의견이 꾸준히 나오고 있다. 뿐만 아니라 초과근무수당 부당수급이 꾸준히 사회적 문제로 여론의 질타를 받고 있는 가운데 용인시민들도 곱지 않은 시선을 보이고 있다. 

용인시가 공개한 지난해 용인시 공무원 봉급표를 기준으로 일반직 9급 1호봉 월 보수는 172만6000여만원 수준이다. 연봉으로 환산하면 2000만원을 조금 넘는다. 더해 한국경제연구원이 올해 내놓은 자료를 보면 올 하반기 대졸신입 직원 평균 연봉은 3300만원이다. 용인시가 초과근무수당으로 매년 지출하는 예산이 60억원에 이르는 점을 감안하면 연봉 3000만원 수준의 일자리는 200개는 창출할 수 있을 뿐 아니라 각종 민원에 일손이 부족하다는 공무원들의 면피용 답변에도 해결책을 찾을 수 있어 보인다. 

한편 시민들은 공무원들의 초과근무수당에 불편한 목소리를 내고 있다. 효율성을 떠나 실제 불가피한 업무 연장선인지에 대한 지적을 하는 것이다. 

기흥구 신갈주민센터에서 만난 한 주민은 “공무원들이 무슨 일을 어떻게 하는지 알지도 못하고 수당만 받으려고 시간을 허비한다는 내용도 자주 들린다”라며 “많은 공무원들이 수고를 하겠지만 더 효율적이고 이런 지적에서 자유로울 수 있는 근무 분위기가 필요 하다”고 말했다.

임영조 기자  yjlim@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영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ㅇㅇ 2018-12-27 11:43:48

    이런 기사를 쓰려면 최소한, 실제 공무원들이 저녁에 맥주 쳐마시러 나갔다 들어와서 초과업무신청을 하는건지, 아니면 진짜 과중한 업무로 초과업무신청을 하는건지, 발로 뛰어서 취재하고 써야하지 않나??   삭제

    여백
    제1회 처인승첩 기념 전국 백일장 수상자 명단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