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주장]선거공약, 흥덕역 설치 예산방안 조속히 확보해야
  • 정식(기흥구 신갈동)
  • 승인 2018.12.05 11:15
  • 댓글 0

인덕원~동탄선을 잇는 국철사업에 흥덕역을 설치하라는 요구가 지난 6.13지방선거를 앞두고 결정됐다. 흥덕 주민들의 오랜 바람이 흥덕역 설치라는 성과로 이루어진 것이다. 국가철도 기반사업인 만큼 국비로 시행돼야 함에도 흥덕역 설치 비용은 인덕원~동탄구간 철도노선 여건상 불가피하게 용인시 예산 100% 투입을 전제로 국토부 승인을 얻어낸 것이다. 용인시와 용인시의회는 이미 경전철 사업을 벌이면서 빚더미에 허덕이고 있었지만, 흥덕역의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며 국토부 조건부 승인을 얻어낸 것이다. 

필자도 수도권의 복잡한 교통여건상 철도 노선의 확보는 거미줄처럼 계속 늘어나야만 한다는 게 기본 입장이다. 교통분야 전문가들도 먼 미래를 위해 수도권 철도 노선의 확보는 빚을 남길지언정 추진해야 복잡한 수도권 교통 여건을 그나마 덜어낼 수 있는 대안이라고 말하기도 한다.

흥덕역 설치를 위한 흥덕주민들의 인내와 노고는 오랜기간 절절했다. 또한 용인시와 용인시의회, 그리고 지방선거를 앞둔 선거후보자들 역시 한몫했다. 선거를 앞두고 표심을 얻기 위한 선거 후보자들의 몸부림은 이해할 수 있다. 그러나 1500억원에서 2000억원에 달하는100% 용인시 자체 예산으로 흥덕역을 설치하는 것에 대한 구체적인 예산 계획이 전무한 상태에서 국토부 승인을 얻어낸 것만으로 책임을 다했다고는 볼 수 없다.

최근 선거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기소된 백군기 용인시장은 선거공보물에서 ‘흥덕역 설치 국비확보’라고 홍보하는 등 아직 확정되지 않은 계획을 공표(허위사실 공표)한 혐의를 받았지만 11월 23일 검찰은 무혐의 처리했다. 그렇다면 이제 백군기 시장은 흥덕역 설치 비용과 관련해 2천억원 가까운 용인시 자체예산에 대한 구체적인 방안을 내놔야 할 것이다. 그래야만 백시장이 홍보한 ‘흥덕역 설치 국비확보’라는 내용을 검찰이 공약사항으로 볼 여지가 있어 무혐의 처리했다는 논리를 뒷받침하게 될 것이다. 

이제 12월 13일이면 지방선거 관련 선거법 시효가 모두 소멸된다. 부디 그 안에 흥덕역 설치 비용에 대한 구체적인 방안을 발표해서 검찰의 무혐의 처리가 번복되는 일이 없기를 바란다. 아울러 용인시의회도 한몫했던 만큼 흥덕역 설치 비용 방안에 대한 적극적인 모습을 보여주길 바란다. 그간 흥덕 주민들에 대한 오해와 흥덕역 관련 ‘정치철도’라는 오명을 씻는 기회로 삼길 바란다.

정식(기흥구 신갈동)  webmaster@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식(기흥구 신갈동)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제1회 처인승첩 기념 전국 백일장 수상자 명단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