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경기도박물관 전시, 조선시대 용인 사대부, 심환지를 만나다

도박물관 문인 ‘심환지’ 특별전
정조 보낸 300통 비밀편지 공개
내년 1월까지 5개 주제 선보여

경기도박물관(관장 박희주)이 ‘푸른 산속 의리주인, 심환지’ 특별전을 내년 1월 27일까지 공개한다. 조선시대 정조 시기의 인물인 만포 심환지(1730-1802)는 노론 벽파의 영수였으며, 문학에도 조예가 깊은 사대부였다. 이번 전시는 2004년 청송 심씨 안효공파 온양공손 응교공파의 후손인 심천보 씨가 ‘심환지 초상화’를 포함한 약 500점의 소중한 유물을 기증하면서 역사에 기록되지 않은 사실을 연구하고 전시할 수 있게 됐다. 조선시대는 학파가 정파가 되고 붕당을 이루어 정책을 논쟁하는 사회였다. 노론 벽파는 반 사도세자의 세력이자 지금의 야당에 속한다. 그들은 왕에게 자신의 의견을 올곧게 피력하는 성향을 가진 이들이었다. 정조 역시 이들의 정신을 높이 사 벽파와 시파를 모두 아우르는 자신만의 탕평 정책을 추진했다. 

전시는 크게 5개의 주제로 구성됐다. 1부 ‘생애와 정치역정’에서는 심환지가 늦은 나이인 42세에 문과에 급제하고, 51세에 용인 정자평에서 은거생활을 하다 비로소 58세가 되는 시점에 정치에 본격적으로 뛰어드는 과정을 살핀다. 심환지는 이후 형조판서, 병조판서, 이조판서 등 주요 요직을 거쳐 69세가 되는 해 우의정에 임명된 후 좌의정과 영의정까지 오른다. 그의 호인 만포처럼 늦은 농사를 짓는 학자라 할 수 있다. 

2부 ‘노론청류 심환지, 교유와 문학’에서는 문인으로서 이서구, 김종수, 윤시동, 조진관 등과 간찰을 통해 교유한 흔적들을 찾아볼 수 있다. 심환지가 33세 사마시에 합격한 이후의 작품들과 용인 정자평에 은거하며 지은 시들은 그 문학적 가치가 높다. 

3부 ‘정조의 심복, 어찰을 받다’는 가장 중요한 부분으로 정조가 심환지에게 보낸 300여통의 비밀편지로 구성돼 있다. 1796년부터 1800까지 약 4년 동안 보낸 어찰로 1800년 6월 15일 정조가 사망하기 직전까지 임금의 병증이 위중함을 알리는 편지도 확인됐는데, 그간 정조 피살설을 뒤집을 수 있는 증거이기도 하다. 

4부 ‘서화수장가로서 심환지’는 심환지가 수장했던 서화들을 한자리에 모았다. 마지막 5부 ‘사대부 심환지의 유산’는 1802년 10월 18일 풍위를 앓다가 세상을 떠난 심환지의 마지막을 담았다. 정조는 생전에 심환지에 대해 “벼슬길이 통하고 막히는 가운데 10년 동안 불우하게 지냈어도 굳게 참으며 궁색한 생활을 견뎌냈고, 요직에 올랐을 때도 포의 때의 옛 자세를 바꾸지 않았다”고 노론 벽파로서 그의 삶을 표현했다. 심환지가 세상을 떠나자 순조는 문충이라는 시호를 내렸다고 알려진다. 

황연실 기자  silsil47@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연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제1회 처인승첩 기념 전국 백일장 수상자 명단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