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용인 석성산 봉수터 봉화 올리는 연조 구조 파악

용인시 2차 발굴조사 결과
방호벽 축조방법 등 확인

용인시는 처인구 포곡읍 마성리 산77-33 일대 ‘석성산 봉수터’에 2차 발굴조사를 실시해 봉수터 내 연조 규모 등 연조의 구조를 모두 파악했다고 밝혔다. (재)한양문화재연구원은 지난 4월 실시한 1차 조사에서 석성산 봉수터는 조선시대 중요 봉수대이며 제례지로 이용됐을 가능성 등의 문화재적 가치를 확인한 바 있다.

1차 조사 결과 석성산 봉수대는 밤에 봉화를 올리거나 낮에 연기를 피워 신호를 보내는 아궁이‧굴뚝시설인 연조 5기, 봉수대 방어를 하는 방호벽과 건물지 등으로 구성됐다.
지난 10월 말부터 진행한 2차 발굴조사에서는 심각한 수목 교란으로 내부조사를 하지 못했던 연조 2기를 비롯해 주변 건물지와 방호벽에 대해 추가 조사를 벌였다. 조사 결과 연조 2기는 암반 상부에 평면 원형으로 할석을 쌓아 조성됐고, 내부에서 목탄이 확인됐다. 건물지는 길이 300cm, 너비 200cm 규모 2칸 규모의 건물이 자리했던 것으로 추정되며 주변에서 다량의 목탄이 확인됐다.

또 내부 온돌시설이 없는 것으로 봐서 봉수군의 거주시설이 아닌 창고 건물로 추정됐다. 방호벽은 자연 암반 사이에 할석을 채우는 방식으로 자연지형을 최대한 활용해 축조됐음이 확인됐다.
문화예술과 관계자는 “석성산 봉수터는 성남 천림산 봉수, 고양 독산 봉수에 이어 경기도 내에서 연조 5기가 모두 확인된 세 번째 봉수터로 조선시대 봉수의 전형을 보여주는 유적”이라며 “추후 봉수 연구에 비중 있는 자료로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며 경기도 문화재 지정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시는 지난 10월 동백도서관 뒤에서 석성산으로 오르는 등산로 상 석곽묘에 대해 문화재청의 지원을 받아 긴급발굴조사를 한 결과, 길이 약 234cm, 너비 약 160cm의 직사각형(세방장형) 형태, 벽석과 바닥석 일부 등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에 시는 석곽묘의 현장을 보존하고 주변에 안내판을 설치해 등산객이나 탐방객에게 역사교육 자료로 활용하기로 했다.

함승태 기자  stham@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승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제1회 처인승첩 기념 전국 백일장 수상자 명단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