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지역
수지·흥덕마을 노선에 2층버스 확대 도입

강남행 1550번, 5006번 각 3대씩 교체


용인시는 시민들의 출퇴근 편의를 위해 2층버스 6대를 추가 도입해 수지구 상현·성복동과 기흥구 흥덕마을 경유 노선에 이달부터 운영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이는 기흥구와 수지구 시민들의 출퇴근 교통 불편을 해소하기 위한 것으로 광교차고지를 출발해 서울 강남역까지 운행하는 1550번과 5006번 노선에 각각 3대씩 교체 투입된다.
시는 이를 위해 지난 8월부터 이들 노선의 가로수를 정비하고 지장물을 점검한 뒤 시험운행을 통해 안전점검까지 마쳤다. 

현재 상현역-성복역-서수지IC를 거쳐 강남역으로 가는 1550번 노선은 7대, 흥덕마을-수원·신갈IC를 거쳐 강남역으로 가는 5006번 노선은 8대의 버스가 인가돼 있다.
이 가운데 3대씩을 좌석수가 1.5배 많은 2층 버스로 교체하면 1550번 노선은 21.4%, 5006번 노선은 18.8%를 증차하는 효과가 생길 것이란 전망이다. 
2층버스는 72인승으로 45인승인 일반버스에 비해 좌석이 많아 입석률을 낮추는데 크게 기여하고 있다.

이에 지난해 11월부터 20대의 2층 버스를 도입해 명지대-동백지구를 거쳐 강남역으로 가는 5003번, 명지대-에버랜드를 거쳐 강남역으로 운행하는 5002번에 각각 10대씩을 투입해 운행하고 있다.
시는 이들 노선의 출퇴근 수요가 계속 늘어남에 따라 10월 중 9대의 2층 버스를 추가로 도입해 총 35대의 2층버스를 운행할 방침이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이번 2층 버스 도입으로 수지구 상현·성복·신봉동과 기흥구 흥덕마을 일대의 출퇴근 버스 혼잡도가 크게 낮아질 것”이라며 “시민들의 출퇴근 편의를 증진시키기 위해 앞으로도 다양한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황연실 기자  silsil47@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연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제1회 처인승첩 기념 전국 백일장 수상자 명단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