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지역
용인지역자활센터, 기흥구 동백동에 분식집 오픈

분식사업단, 시범사업으로 ‘밥과함께라면’ 시작

용인시는 3일 용인지역자활센터 소속 분식사업단이 동백동에 ‘밥과함께라면' 분식점을 열었다고 밝혔다. 

저소득 주민의 자활을 돕는 용인지역자활센터가 올해 시범사업으로 보건복지부로부터 사업비 3400만원을 지원받아 지난 7월부터 참여자 선정과 직무직능교육을 거쳐 분식사업단을 출범, 이날 점포를 연 것이다. 

분식점은 기흥구 동백동 598-5 백현마을중앙프라자 1층 44.84㎥ 규모로 주방과 14명이 앉아서 식사할 수 있는 의자, 식탁 등을 갖췄다. 

김밥과 라면, 쫄면, 김치볶음밥, 제육덮밥 등 10개 메뉴를 2500~6500원의 저렴한 가격에 판매한다. 운영시간은 월~토요일 오전 8시~오후 8시다.  

사업단은 40~50대 기초생활수급자와 차상위계층 주민 5명(남3,여2)로 1일 8시간 주5일 근무하며 보건복지부의 자활사업 급여 기준에 따라 월 90만7140원의 급여를 받게 된다. 
분식점의 수익금은 자활사업 참여 주민의 자립성과금이나 자활기업 창업자금 등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주방 업무를 담당하는 김모씨는 “매장서 직접 음식을 만들게 돼 너무 기쁘다”며 “엄마의 마음으로 만든 집밥 같은 맛을 내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용인지역자활센터는 2001년부터 용인YMCA가 위탁운영하며 저소득층 주민의 자활사업을 시행해왔다. 현재 정부양곡배송, 소독방제, 청소, 친환경공예, 교육돌봄 등 8개 자활사업에 수급자‧차상위계층 70여명이 참여한다.

임영조 기자  yjlim@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영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