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커버스토리 기획/특집
용인, 가마솥 더위 속 온열질환자 크게 늘어

연일 섭씨 30도를 넘는 찜통더위가 이어지는 가운데 열사병이나 탈진 등 온열질환자가 지난해보다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나 폭염 취약가구 등에 대한 지속적인 점검이 필요해 보인다.
경기도에 따르면 온열질환 응급실감시체계 운영 결과 21일까지 올해 도내에서 발생한 온열질환자는 138명으로 전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34%(35명) 증가했다. 특히 7월15~21일 1주일 동안 전체 온열질환자의 절반 이상인 80명이 발생했고, 사망자 2명도 이 기간에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질환별로는 열탈진, 열사병, 열경련, 열실신 순으로 많이 발생했다. 발생장소는 실외가 112명(81.2%)로 가장 많았고, 야외작업장 47명, 길가 20명 순이었다. 실내의 경우 집 11명, 작업장 10명 순으로 나타났다. 발생 시간대를 보면 온열질환자의 65.2%(90명)가 낮 12시~오후 6시에 발생했다. 특히 한낮 기온이 가장 높은 오후 2시~4시 사이 온열질환자 수가 가장 많아 이 시간대 실외활동을 자제하고 휴식을 취하는 등 건강수칙 준수가 요구된다. 

그렇다고 저녁이나 밤이라고 방심은 금물. 온도가 많이 올라가는 오후 6시~자정 사이에도 25명(18.1%)의 온열질환자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대별로 보면 50대가 27명(19.6%)으로 가장 많았고, 20대 23명(16.7%)이었으며 65세 이상 노인은 19명(13.8%)으로 집계돼 야외작업자에 대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한편, 용인소방서에 따르면 온열질환으로 인한 119구급차 이용자를 보면 섭씨 35도로 폭염경보가 내려졌던 18일 비닐하우스에서 일하던 정모(84·남)씨와 장례식에 참석했던 신모(72·여)씨 등 2명이 탈진과 어지럼증으로 119구급차에 실려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26일에도 처인구 백암면 한 음식점에서 일하던 김모(63·여)씨와 수지구 죽전동 한 공사장에서 일하던 이모(44·남)씨가 실신하거나 호흡곤란 등의 증상으로 119구급차로 이송되는 등 열탈진, 열로 인한 실신 등 환자가 계속 발생하고 있다.
이렇게 무더위로 인한 온열질환자는 7월 25일 현재 경기도에서만 253명에 이르고, 가축 폐사도 24일 기준으로 131농가에서 23만3400여마리(닭 22만2900마리, 돼지 550여마리, 메추리 1만마리)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분 섭취·위험시간대 휴식 필요

보건당국은 “폭염으로 인한 건강피해는 건강수칙을 지키는 것만으로도 예방할 수 있다”며 “물 자주 마시기, 그늘‧바람 등으로 시원하게 하기, 더운 시간대 휴식하기 등 건강수칙을 준수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갈증을 느끼기 전부터 규칙적으로 수분을 섭취하고 어지러움, 두통, 메스꺼움 등 초기증상이 나타나면 즉시 작업을 중단하고 시원한 곳에서 휴식을 취해야 한다. 특히 폭염특보(주의보·경보)가 발령되면 위험시간대(12시~오후 5시) 야외활동을 자제하고, 활동이 불가피한 경우 챙 넓은 모자, 밝고 헐렁한 옷 등을 입으면 온열질환 예방에 도움이 될 수 있다.

보건당국은 어린이나 노약자는 일반 성인에 비해 체온조절기능이 약해 온열질환에 더욱 취약하기 때문에 본인은 물론 보호자가 더욱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집안과 차 등 창문이 닫힌 실내에 노약자나 어린이를 남겨두고 장시간 외출할 때에는 이웃이나 친인척에게 보호를 부탁해야 한다. 폭염 시 뜨거운 열을 피하기 위해 외출을 자제하고, 실내 냉방기기 사용이 어려운 경우 시가 운영하는 ‘무더위 쉼터’ 활용을 권고했다.

가축 폐사·농작물 관리 피해 주의해야
경기도농업기술원은 연이은 폭염특보에 따라 가축 폐사, 농작물 관리, 농업인 온열질환 등 피해에 주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고온에 민감한 돼지, 닭 등의 가축은 고온이 지속될 경우 체온 상승과 사료 섭취 감소로 장애가 발생하다 심하면 폐사에 이르는 경우가 많아 적정 사육밀도 준수와 냉방·환풍시설 가동 등 축사 내 환경관리가 매우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벼의 경우 논물 흘러대기를 통해 온도저하를 유도하고, 병해충 예찰활동을 철저히 하는 등 방제활동을 실시해야 한다. 밭작물은 토양피복을 통해 수분증발을 억제하고, 토양에 수분을 충분히 공급해 지온상승을 억제하고 습도를 유지시켜 주는 등의 조치를 취해야 한다. 시설하우스는 차광막을 설치하는 등 일사 피해를 예방하고, 하우스 내 환기시설을 가동해 온도 조절에 힘써야 한다.

기술원은 “고온이 지속되는 오후에 불필요한 작업을 피하고 아침과 늦은 오후에 작업을 실시하고, 수분을 자주 섭취하는 등 건강상태를 수시로 확인해야 한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함승태 기자  stham@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승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제1회 처인승첩 기념 전국 백일장 수상자 명단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