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스포츠
용인 출신 김태형 세계대학미식축구 국가대표팀 선발

대학 소속팀 아닌 개인으로 발탁 영예
쿼터백으로 ‘필드 위 사령관’ 리더 역할

사진 한국대학미식축구국가대표팀

용인 출신 김태형(24·한라대·사진) 선수가 6월 14일 중국 하얼빈에서 개막하는 ‘2018 FISU 세계대학미식축구대회’ 국가대표에 선발되는 영예를 안았다.

FISU 국제대학스포츠연맹은 1949년 설립된 국제기구로 매년 여름과 겨울 세계대학선수권대회를 개최하고 있다. WUC 세계대학선수권대회는 유니버시아드와 함께 FISU의 가장 큰 행사 중 하나로 대한민국 대학대표팀이 출전을 준비하고 있다.
대학 대표팀에 합류한 김태형은 부산대학교 김상완 선수와 함께 팀 코리아의 ‘필드 위의 사령관’이라고 불리는 쿼터백(QB)을 맡고 있다. 쿼터백은 공격팀의 리더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

태성고 재학시설 처음 미식축구를 시작한 김 선수는 현재 한라대학교에 재학하고 있으며 8년째 미식축구를 하고 있다. 김 선수는 “처음 미식축구를 시작했을 때 목표로 삼았던 태극마크를 달게 돼 아직 실감이 나질 않지만 8년 간의 노력을 보상받는 기분”이라며 “이제 그 노력을 세계로 가지고 나가 검증 받을 수 있는 중요한 기회라고 생각”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김 선수는 신체조건이 좋은 편에 속하진 않지만 국가대표팀 쿼터백 자리를 꿰찰 정도로 공 던지는 능력이 탁월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그러나 태극마크를 달고 세계무대에 서지만 자비로 대회에 출전해야 하는 비인기종목의 설움을 경험하고 있다. 김 선수를 포함한 미식축구 국가대표 선수들은 대한미식축구협회가 대한체육회 소속이 아니라는 점 때문에 자비로 대회를 나갈 수밖에 없는 처지에 있다.

김태형 선수는 “어려움이 따르지만 미식축구를 하면서 세웠던 국가대표라는 목표를 위해 노력하는 한편, 대학 대표팀을 출발점으로 성인 국가대표, 한국 리그 내 정상의 선수가 돼 후배들이 조금 더 좋은 길을 걸을 수 있도록 선수 육성에 힘쓰고 싶다”고 포부를 전했다. 그는 “비인기 종목 선수들이 같은 어려움을 겪고 있을 텐데, 점차 의식이 바뀌어 비인기 종목과 선수들의 노력을 조금이나마 펼칠 수 있는 사회가 오길 간절히 바란다”고 말했다.
‘2018 FISU 세계대학미식축구대회’는 6월 14일~23일 10일간 열린다.

함승태 기자  stham@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승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