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지역
용인시 상수원관리지역에 마을단위 태양광 발전시설 설치

용인시가 상수원관리지역으로 지정돼 각종 행위 제한을 받고 있는 지역 주민들에게 소규모 태양광 발전시설 설치를 지원키로 했다. 이에 따라 해당 가구의 전기요금 절감은 물론, 에너지 자립마을 기틀을 다지는 초석이 될 것으로 보인다.

용인시는 처인구 포곡읍‧모현읍 등 7개 읍‧면‧동 상수원관리지역 내에서 거주(1999년 8월 9일부터 살고 있는 가구)하고 있는 단독주택 소유주를 대상으로 30일까지 태양광 발전시설 설치 신청을 받았다. 동‧리별로 10가구 이상이 함께 해야 하는 조건이다. 지원금은 3kw 설치 때 한 가구당 최대 500만원으로 에너지관리공단과 시가 각각 분담해 보조하게 된다. 각 가구의 자부담금은 130만원이다.

시는 마을단위 지원 사업계획서를 검토해 지원할 계획이다. 환경과 관계자는 “상수원관리지역 내 주민들이 마을단위로 태양광 설치비용을 지원받아 생활환경을 개선하고 전기료를 절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시는 2010년부터 310가구에 940kw의 마을단위 태양광 발전시설 설치를 지원, 연간 1억원 가량 전기요금 절감효과가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함승태 기자  stham@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승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