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용인시, 범죄에 악용되는 대포차 집중 단속한다

시, 관외지역 중심으로 체납자 가택수색 병행

용인시는 5월1일부터 11일까지 이른바 ‘대포차’로 불리는 불법운행 차량에 대해 집중 단속을 실시하기로 했다.

공부상 소유자와 사용자가 다른 차를 일컫는 대포차는 세금이나 공과금을 탈루하기 위해 쓰일 뿐 아니라 각종 범죄에 악용되기도 한다. 이에 시는 최근 3년간 책임보험 가입 내역과 주·정차 위반장소 추적, 법인 대표자 등 임원 거주지 조사 등을 통해 부도‧폐업 법인 명의 차량 등 대포차로 추정되는 161대의 목록을 확보해 집중단속에 나선다. 이들 차량에 대한 체납세액만도 41억7700만원에 이르고 있는 것으로 시는 파악했다.

시는 단속기간 동안 시청 징수과 기동팀원으로 단속반 2개조를 편성해 대구·경주, 세종·대전 등 8개 관외지역에서 집중단속을 벌일 계획이다. 또 대포차량 단속과 함께 재산을 은닉한 채 해당 지역으로 이주해 사는 체납자에 대한 가택수색을 병행해 고가명품 등 동산을 압류할 방침이다. 

시는 지난해 상·하반기 대포차 관외 집중 단속기간 동안 26대에 8000여만 원을 징수했고, 연간 137대를 견인·공매해 2억8000여만 원을 거둬들인 바 있다. 민순기 징수과장은 “대포차가 각종 범죄에 악용될 수 있는 만큼 적극적으로 견인해 공매하는 등 단속을 강화하고 있다”며 “관외지역으로 이전해 체납처분을 피하려는 체납자에 대해서도 끝까지 추적해 조세정의를 실현하겠다”고 밝혔다.

함승태 기자  stham@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승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