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용인작가 김명식, 50년 예술 인생을 회고하다

고희 기념 초대전 ‘이스트 사이드 스토리’
서울 갤러리 위서, 5월 31일까지 전시

‘이스트 사이드 스토리’ 작가 김명식이 고희 기념 초대전으로 50년 예술을 회고한다. 서울 청담동 갤러리 위(대표 염승희)는 김명식 작가의 고희 기념 초대전 ‘이스트 사이드 스토리’를 5월 2일부터 31일까지 1,2관에서 전시한다.

이번 전시는 서울과 도쿄, 상하이, 마이애미, 뉴욕 등에서 70여회 이상의 개인전을 열며 그림과 함께 인생길을 걸어 온 김명식 작가의 그림 50년, 인생 70년을 회고하는 전시다.
‘이스트 사이드 스토리’는 1990년대 말 매너리즘에서 탈피하고자 처음 뉴욕여행을 떠났던 작가가 역동적인 도시 에너지와 자연의 순수함을 함께 지닌 뉴욕에 신선한 충격을 받으며 탄생한 작품이다. 작업실로 가는 전철 창밖의 작은 집들 하나하나가 각기 다른 모습을 한 사람으로 작가에게 다가왔다. 그렇게 집과 사람이 하나로 연결돼 다양한 인종이 서로 화합하며 살아가는 삶의 모습이 그림으로 표현됐다.

대담한 화면 구성, 특유의 색채 감각, 깊은 층위의 질감으로 완성된 이 시리즈는 탄생과 함께 국내외 화단에 깊은 인상을 남겼다. 2005년 뉴욕에서 5회 전시를 시작으로, 마이애미, 상하이, 동경 등에서 개인전을 통해 작가 김명식의 대표작이 됐다. 2015년 동아대학을 정년퇴직한 이후 용인에 정착한 김 작가는 여전한 창작열과 깨어있는 감각으로 ‘이스트 사이드 스토리’의 새로운 변화를 이어오고 있다.

김 작가는 고희 기념 초대전을 통해 최근작을 중심으로 한 30여점을 선보인다. (문의 갤러리 위 02-517-3266)

황연실 기자  silsil47@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연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