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커버스토리
용인시 덮친 폐플라스틱 대란 해결될까

시, 위탁업체 통해 자체 수거 하기로
430여개 단지에 직접 수거 여부 조사
하루 100톤 넘는 양 처리 가능 여부 관건
재활용 감축 정책 등 장기적 대책 필요

용인지역 아파트 단지를 중심으로 2일부터 민간 수거업체가 폐플라스틱 수거를 중단하면서 지역 곳곳이 이른바 ‘재활용 폐기물 대란’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이번 폐플라스틱 대란은 중국이 재활용 폐기물 수입을 금지하면서 시작됐다. 재활용 폐기물을 선별 처리해 중국에 수출하던 선별업체들은 수익이 줄자 줄줄이 도산했고이들 업체에 폐기물을 판매하던 1차 수거업체의 수익 감소로 이어졌다. 용인시 내 선별업체는 최근 2년 사이 시장 악화로 인해 4곳에서 1곳으로 줄어든 상황이다. 1차 수거업체가 용인시 아파트 단지 폐플라스틱 수거를 거부하게 된 이유다. 

이에 시는 폐플라스틱 문제가 불거진 아파트 단지 중 시가 직접 수거하기를 원하는 곳을 조사해 늦어도 16일부터 정상화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시는 6일 김재일 제2부시장 주재로 대책회의를 열고 폐플라스틱 수거가 이뤄지지 않고 있는 아파트 단지에 대해 시가 직접 처리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시는 지역 532개 단지 중 의무관리대상이 아니었던 430개 단지에 대해 시 직접 수거 희망 여부를 파악 중이다. 시 재활용팀 최정현 팀장은 “그동안 민간업체가 폐플라스틱을 수거했던 430개 단지 중 현재까지 239개 단지가 시 직접 수거를 희망했다”며 “아파트 단지가 기존 민간수거업체와 맺은 계약에 대해 법적 문제가 없도록 처리하는 대로 직접 수거할 예정이다. 늦어도 16일부터는 정상 수거가 가능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일주일 여 해결점을 찾지 못하고 있었던 폐플라스틱 대란의 실타래가 풀릴 조짐을 보이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아직 낙관할 만한 상황은 아니다. 시장 상황이 나아지지 않은 상태에서 앞으로 시가 430개 아파트 단지, 1일 약 100톤이 넘는 폐플라스틱을 직접 수거, 처리하기로 함에 따라 과연 이들 물량을 감당할 수 있을지 여부가 이번 사태 해결에 중요한 관건이기 때문이다.
시는 일단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재활용팀 최정현 팀장은 “지역 내 재활용 선별·처리 업체 2~3곳이 아파트 단지 폐플라스틱 수거, 선별·처리를 맡기로 얘기가 됐다”며 “시 자체 인력으로 수거하는 방안부터 위탁업체가 수거부터 처리까지 도맡아 하는 방안까지 여러 가능성을 두고 검토 중이다. 적재될 우려는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결국 시가 직접 수거한다고 해도 자체 인력이 아닌 민간업체에 의존할 수밖에 없는 구조라는 점에서 우려를 나타내고 있다. 당장 일부 민간업체가 처리를 맡겠다고 나섰다 해도 시장 상황이 좋아지지 않는다면 언제든 같은 문제가 불거질 가능성은 있다는 것이다. 
한 민간 재활용업체 대표는 “지역 내 선별처리까지 가능한 업체는 한 곳 뿐인 것으로 알고 있다”며 “2~3개 업체가 어디인지 모르겠다. 20개 정도 업체가 맡아오던 아파트 폐플라스틱 수거를 다 감당할 수 있을지도 의문”이라고 말해 이 같은 우려에 무게를 뒀다.
이에 재활용 관련 관계자들은 당장 급한 불은 껐지만 장기적인 대안 마련이 시급하다는 의견을 내놓고 있다. 

용인시재활용센터 한 관계자는 “센터에 들어오는 재활용 폐기물 물량은 인구 증가에 따라 매년 급격하게 늘고 있다”며 “십수년 내 150만 인구를 예상하고 있는 용인시가 자체 처리 능력을 강화하는 방안부터 일회용품 사용을 줄이는 문제까지 장기적인 관점에서 대비책을 마련해야한다”고 지적했다.

황연실 기자  silsil47@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연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