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최악의 미세먼지, 용인시 ‘방관’ 2부제 참여 ‘부실’ 시민 ‘헉헉’

2부제 안내 현수막, 불법주차에 가려
주차장은 평소와 큰 차이없이 ‘바글’

올해 최악의 미세먼지가 한반도를 덮친 지난달 26~27일. 경기도 대기환경정보서비스(air.gg.go.kr)를 통해 확인한 결과 26일 용인시 3곳에서 책정한 미세먼지 농도를 보면 김량장동은 평균 미세먼지(pm10) 85㎍/㎥, 초미세먼지(PM 2.5) 62㎍/㎥인 것으로 나타났다.

수지도 각각 105㎍/㎥와 70㎍/㎥, 기흥구(구갈동 중부대로)도 107㎍/㎥과 60㎍/㎥를 보였다. 27일도 수치는 거의 비슷하게 나타나 2일 간 용인도 비상저감조치 발령지였다.

비상저감조치를 발령하는 기준은 △서울, 경기, 인천 등 수도권에서 한 곳이라도 미세먼지 주의보가 발령되고 △당일(오전 0시~오후 4시) 세 곳 모두 지름 2.5㎛ 이하의 초미세먼지(PM 2.5)가 나쁨(50㎍/㎥ 초과) 이상이며 △익일 3시간 이상 매우 나쁨(100㎍/㎥ 초과)으로 예보될 때다.

26일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에 따라 용인시청 등 공공기관은 차량 2부제를 시행하고 됐지만 민원인 주차장을 찾는 차량 상당수 차량번호 끝자리 홀수인 것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었다. 사진을 찍은 날은 26일로 홀수 차량은 2부제 대상이다.



수도권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에 맞춰 행정공공기관 차량 2부제와 사업장ㆍ공사장 조업 단축을 실시해야 한다. 하지만 당장 본지가 확인한 결과 용인시는 사실상 방관하고 있었으며, 2부제 참여는 제대로 시행되지 않고 있었다.

26일 미세먼지 저감조치에 따라 관공서를 오갈 경우 차량 2부제가 실시된다는 안내판이 용인 행정타운 한 출입구에 설치돼 있다.

 본지 기자가 지난달 26일 3시부터 2시간 가까이 행정복지타운을 찾아 확인한 결과 처인구 보건소 주차장 입구에는 시가 설치한 비상저감조치 안내판이 설치돼 있었다. 안내판에는 차량 2부제를 실시한다는 내용과 26일에 맞춰 짝수 차량만 운행하는 날이라고 적혔다.

용인시청으로 들어가는 입구에도 차량 2부제 운행을 알리는 현수막이 내걸려 있지만 정작 불법 주차된 차량에 가려져 보기 힘든 반면 바로 맞은편에는 아파트 분양을 알리는 현수막이 버젓이 걸려져 있어 비교가 됐다.


시청사로 들어가는 입구에도 같은 내용이 적힌 현수막이 붙어 있었지만 당장 주변에 주차된 차량에 가려졌다. (사진 왼쪽)맞은편에 붙어 있던 아파트 홍보 현수막과는 너무 대조적이었다.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난 지난달 26일. 용인시청 민원인 주차장 모습. 차량 2부제 시행임에도 평소와 크게 다르지 않다.

 주차장 여건도 별반 다르지 않았다. 복지타운 내 주차장은 빈 곳을 찾기 힘들었으며, 조치 발령에 따라 운행을 자제해야하는 홀수 번호 차량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었다.

특히 미세먼지 발령에도 관공서가 추진하는 일자리 사업 참여자들은 마스크 착용도 없이 고스란히 미세먼지에 노출된 채 현장을 지키는 것도 확인됐다.

임영조 기자  yjlim@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영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ㅇㅇ 2018-04-03 09:41:58

    이따구 시민에게 책임 전가하는 정책을 펼치기 전에,

    1. 누가봐도 명확한 중국발 미세먼지에 대해 더 연구하고 비판하라.
    2. 전기차 보조금 지자체 최고 수준으로 더 파격적으로, 많은 사람들에게 지원해라.
    3. 걸어서 갈 수 있는 도보 환경과 시민 휴식 시설을 지금보다 최소 5배 이상 조성해라.
    4. 대중교통으로 어디든 갈 수 있는 인프라를 구축해라.

    할일은 안하면서 2부제같은 소리하고 자빠졌네.   삭제

    여백
    제1회 처인승첩 기념 전국 백일장 수상자 명단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