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표창원,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기념일 변경 검토해야”

4월 13일서→11일로 국가보훈처에 변경 위한 검토 요청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국회의원( 용인시정·사진)은 지난달 28일 국가보훈처에 대한민국임시정부수립기념일 변경에 관한 검토를 진행할 것을 요청했다.

이날 표 의원은 ‘제58회 2·28 민주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행사를 주관하는 국가보훈처(기념사업과)에 대한민국임시정부수립기념일에 관한 학계와 시민사회 의견을 진지하게 검토하고 관련 여론을 수렴하는 등 소통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해 줄 것을 촉구했다.

현재 정부는 4월 13일을 ‘대한민국임시정부수립기념일’로 지정, 1990년부터 매년 기념식을 거행해오고 있다. 당시 정부는 1932년 상해의 일본총영사관에서 펴낸 ‘조선민족운동연감’ 기록을 기준으로 국사편찬위원회의 자문을 거쳐 4월 13일을 기념일로 지정했다.

하지만 그 동안 학계와 시민사회를 중심으로 비판 의견이 지속적으로 제기돼왔다. 대한민국임시정부가 스스로 매년 4월 11일에 기념행사를 거행했던 기록을 토대로 4월 13일이 아닌 4월 11일로 기념일을 정정해야 한다는 것이다.

표 의원은 “1919년은 대한민국임시정부가 처음으로 ‘대한민국’이라는 국호를 사용하고, 현 대한민국 국회의 뿌리가 되는 임시의정원을 설립했으며, 임시헌장을 채택함으로써 최초로 민주공화국을 천명한 날로 우리 근현대사에서 가장 중요한 시기”라며 “오는 2019년은 대한민국 100주년이 되는 해인만큼 대한민국의 기원을 제대로 정립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임영조 기자  yjlim@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영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