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자치
용인시, 2025년 도시재생활성화지역 후보지 2곳 발표

상대적 쇠퇴지역 재생 의지 재확인
“시의 의지·주민주도형 사업” 강조

2025년 용인시 도시재생전략계획안 공청회에서 토론자들이 토론을 진행하고 있다.

용인시는 처인구 중앙동 일대와 기흥구 신갈오거리 일대 등 2곳을 도시재생활성화 후보지역으로 선정해 경기도에 승인을 신청하기로 했다. 시는 지난달 26일 시청 컨벤션홀에서 마을활동가, 지역주민, 전문가 등이 참석한 가운데 공청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이 담긴 ‘2025년 도시재생전략계획안’을 발표하고 의견을 수렴했다.

이 계획안은 지난해 1월 용역에 착수해 주민설문조사, 민간 전문가 등의 자문과 도시재생대학과 마을활동가 양성과정 운영을 통한 시민 참여과정을 거쳐 마련했다. 시는 시 전역을 용인중앙, 기흥, 수지, 포곡‧모현, 남사‧이동, 양지‧백암 등 6개 권역별 검토를 거쳐 처인구 중앙동 일대 10만6000여㎡, 기흥구 신갈오거리 일대 15만8000여㎡를 도시재생 활성화 후보 지역<본지 918호 1면 보도>으로 최종 선정했다.

중앙동‧신갈오거리 일대가 활성화 지역으로 선정되면 시는 원도심 기능을 회복해 상권이 활성화 될 수 있도록 지역상인과 주민이 주축이 된 재생사업을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세부 계획은 경기도 승인 절차 이후 주민협의체와 함께 수립한다. 이와 별도로 수지구 풍덕천동, 기흥구 구성․마북동, 처인구 이동읍, 백암면, 포곡읍 등 5곳은 상대적 쇠퇴지역으로 선정해 용인시 차원에서 지속적으로 관리해 나갈 방침이다.

도시재생 활성화계획을 추진하고, 도시재생대학 운영과 주민협의체 구성을 지원하게 될 도시재생지원센터 설치 및 운영방안도 공개됐다. 센터를 총괄운영할 책임자(센터장)와 사무국장을 두고, 센터 운영과 지원, 도시재생사업 지원, 주민역량강화를 지원할 3개 팀으로 센터를 구성할 계획이다. 주민협의체 사업제안에 대한 자문과 현장 코디네이터를 위촉해 사업을 조정하는 역할도 맡는다. 상대적 쇠퇴지역은 예비주민협의체를 운영하는 방안이 제시됐다.

토론자로 참여한 김광남 전 극동대 겸임교수는 “상대적 쇠퇴지역 중 농촌지역은 농촌활력증진사업 등을 활용해 사업을 추진하는 방안도 있기 때문에 다른 부서와 협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도시재생마을활동가 양성과정을 마친 시민모임 대표를 맡고 있는 장수황씨는 “그동안 관주도형 사업에 익숙해져 있는데 주민이 참여하지 않으면 관주도형 재생사업이 될 수 있다”고 지적하며 “지역설정도 주민네트워크 방식이어야 하고 해당 지역 주민들이 필요로 하는 게 무엇인지 의견을 수렴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홍구 전 용인시 도시경관위원은 “중앙동 지역은 전통시장을 매개로 볼거리, 먹거리, 즐길거리에 초점을 맞추고, 신갈오거리 지역은 신갈우회도로가 위협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기 때문에 기흥역세권과 연계한 문화적 재생사업을 진행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강시한 용인중앙시장상인회장은 “중앙시장은 용인의 유일한 전통시장임에도 활성화되지 못하고 있다”며 “시장 일대가 다양한 콘텐츠를 갖출 수 있도록 재생사업이 추진돼야 한다”고 제안했다. 신갈동의 한 주민은 “도시재생 활성화지역 법적 요건이 까다롭기 때문에 실질적으로 더 많은 지역이 포함돼야 효과를 낼 수 있는데, 구역이 한정돼 있어 많은 어려움이 생길 수 있다”고 지적했다.

시는 이날 수렴한 의견을 바탕으로 보완 작업을 거쳐 시의회 의견 청취, 시 도시계획위원회 자문 등을 거쳐 이달 중 경기도에 도시재생전략계획 승인 신청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함승태 기자  stham@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승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제1회 처인승첩 기념 전국 백일장 수상자 명단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