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고급차 수시로 들락 탁송차, 용인 도로 정차 버젓

출퇴근 시간 정체, 사고 우려에 ‘아찔’

자료사진

기흥구 신갈동을 시작으로 영덕동을 거쳐 수원시 영통구에 이르기까지 3km가 조금 넘는 42번 국도 구간을 이용하는 운전자들의 하소연이 이어지고 있다. 이 일대에 위치한 외제차를 비롯한 차량 판매업체 10여개가 줄지어 서 있기 때문이다.

특히 상대적으로 고가인 외제차랑 판매업체의 경우 수시로 차도 진입이 이뤄져 이 일대를 지나는 운전자들의 아찔한 경험담은 어렵지 않게 들을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일부 업체는 인도까지 차량을 주차해 시민들의 이동에 심각한 불편과 위협을 주고 있어 시급한 대책이 요구된다.

매일 이 구간을 출퇴근 한다는 안준용(38)씨는 이 일대를 오갈 때 마다 매우 불쾌함을 느낀단다. 안 씨는 “솔직히 국내차보다 수리비가 몇 배가 더 나온다는 외제 차량이 판매업체에서 인도를 지나 차도까지 수시로 나오는데 자칫 사고라도 나면 큰일 아니냐”라며 “업무 때문이라고 이해할 수도 있지만 최소한의 규칙도 안 지키는 경우가 많다”라고 밝혔다.

영덕동 42번 국도 주변에서 주유소에서 만난 한 관계자는 “차를 옮겨주는 탁송차가 하루가 멀다하고 도로에 정차하는데 바로 옆에 있는 주유소로 들어는 차량은 불편해 들어오지 못한다”며 “주유소 영업에 영향을 주는 행위라 몇 차례 조치를 요구했지만 변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대형 탁송차의 경우 상습정체 시간에도 버젓이 도로에 정차하는 경우가 있어 정체를 심화 시킨다는 지적도 이어지고 있다. 하지만 당장 이를 관리 감독해야 하는 해당기관은 한계가 많다는 말만하고 있다.

이 일대 순찰을 담당하고 있다고 밝힌 한 경찰은 “수시로 확인하고 CCTV 등을 통해 불법 행위가 있으면 조치를 취하고 있지만 운전자나 시민들이 느끼는 불편함을 해소하는데는 역부족”이라며 “이 일대는 차량 판매업체가 많아 운전자께서 더 주의를 가질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임영조 기자  yjlim@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영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제1회 처인승첩 기념 전국 백일장 수상자 명단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