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자치
용인시의회, 인덕원전철 흥덕역 건립비용 전액 부담에 제동

용인 전체를 위한 사업 VS 형평성에 맞지 않아 
정략용으로 활용할 가능성도…내달 중 재심의

용인시가 인덕원 복선전철 흥덕역 사업비 전액을 부담하겠다는 계획에 제동이 걸렸다. 용인시의회가 의견조율을 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이에 용인시는 적절한 시기에 맞춰 예산 지원 의지를 확실히 보여줘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데다 용인시의회도 다음달 다시 안건을 심의할 의지를 보이고 있다. 이에 흥덕역 사업비 전액 수용은 여전히 진행형인 상태라 일각에서는 선거용으로 활용할 우려를 지적하고 있다. 

용인시가 지난 2일부터 열린 용인시의회 제222회 임시회에 인덕원 복선전철 흥덕역 사업비 전액인 1500여억원을 부담하겠다는 내용의 ‘인덕원~수원 복선전철(흥덕역)사업비 부담 동의안’을 제출했다. 

이에 소관위인 도시건설위원회는 애초 5일 10시부터 이 안건을 심의할 예정이었으나 개의도 하지 못한 채 일정이 연기되다 오후 10시를 넘겨서야 동의안 심의를 보류시켰다. 

이날 동의안 보류가 결정 난데는 도건위 소속 의원 간 이견이 생겨서다. 흥덕역 설립이 계획된 기흥구 기반 시의원을 비롯해 찬성파는 각종 근거를 통해 용인시가 예산 전액을 지원해서라도 사업이 수행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반면 일부 반대입장에 선 의원들은 일부 지역만 혜택을 보는 사업에 과도한 예산을 지원하는 것은 불합리하다는 주장을 펼치고 있어 향후 어떻게 귀결될지 관심이다. 

기흥구를 지역구로 하고 있는 한 시의원은 “국가가 추진하는 사업을 지자체가 하지 않겠다고 하면 더 이상 기회는 없을 것”이라며 “용인시 대중교통 발전을 위해 큰 틀에서 이해를 해줘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다른 시의원도 “시가 부담해야 할 예산은 향후 도비나 국비 확보를 통해 충당할 수 있는 가능성도 충분한데 이번에 사업비를 부담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히면 기회 자체를 반납하는 셈”이라고 밝히며 “그동안 이사업을 추진해온 시민과 정치권, 용인시의 노력에 대한 결실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반면 반대 입장을 보인 한 시의원은 “용인시나 찬성입장에 있는 분들은 이번 기회를 놓치면 사업을 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한다”라며 “하지만 그동안 이미 결정된 사업도 변경되는 경우가 많았다. 시간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1000억원의 예산 지출에 동의해야 한다는 것은 문제가 있어 보인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날 도건위 소속 의원들은 수 시간에 걸친 비공개회의를 진행했지만 의견일치를 이끌어 내진 못했다. 이는 애초부터 예상된 상황이 현실화 된 것이다. 

도건위 소속 한 의원은 “이 안건은 처음부터 이견을 조율하기 힘들 것으로 봤다. 용인시가 시의회와 논의할 수 있는 시간도 부족했고 이 사업 자체가 사업성이 없다는 조사결과가 나와 사업추진 자체에 회의적인 반응이 있다”라고 상황을 설명하기도 했다. 

그런가하면 이번 사안을 두고 정략용으로 활용할 것이라는 진단도 나온다. 실제 지난 2일 용인시의회 현장에서 만난 한 공무원은 “솔직히 이 사업이 어떻게 (결정)되느냐에 따라 정치적으로 타격이 발생할 수 있다”라며 “용인시 사업비 지원 유무에 따라 분명 사업방향이 결정될 것이다. 그 결정은 6월 치러질 지방선거까지 직접 영향을 줄 것으로 본다”고 예측했다.

한편, 시의회가 이번 안건을 부결이 아닌 재심의 가능성을 열어 둔 보류 결정을 내림에 따라 다음달 9일부터 열릴 제223회 임시회에서 다시 다뤄질 것으로 보인다. 

임영조 기자  yjlim@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영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김선홍 2018-02-12 22:45:02

    대체 흥덕에 있는 역을 용인시 누가 이용한다고 저 난리인지.   삭제

    • 해인 2018-02-12 14:58:21

      반대하시는 의원나리님들은 용인시 도시기본계획 공부좀 하시고 반대를 하던가 말던가 하시지. 한치 앞만 보는 시각으로 정치하시면 곤란한데.....쩝...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